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의협, 불합리한 현지조사 막기 위한 대응조직 신설

기사승인 2017.02.16  06:00:21

공유
default_news_ad2

- 중앙회에 대응 센터 두고 시도의사회 대응팀과 협업 예정…3월 중 발대식

대한의사협회가 현지조사 및 방문확인에서 발생하는 회원들의 불합리한 피해를 막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의협은 15일 현지조사 및 방문확인 등으로 인한 회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회와 16개 시도의사회가 협업하는 현지조사 대응 조직을 신설‧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현지조사 및 방문확인의 유형이 다양화되고 빈도가 증가해 회원들의 불안 심리가 증폭되고 불만과 피해가 커지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이에 중앙회에는 ‘현지조사 대응 센터’가, 16개 시도의사회에는 ‘현지 대응팀’이 설치된다.

대응 센터에는 센터장과 변호사, 팀장 1명과 팀원 2명이 근무하게 되며, 대응팀은 팀장(보험이사 1명)과 팀원(사무처 직원 1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회원의 권익 보호를 위한 현장지원 업무 ▲회원의 현장 민원 적극 대처 및 제도 개선 요구사항 수렴 ▲현지조사(방문확인)반의 불법적이고 무리한 조사 방지 ▲현지조사(방문확인) 관련 규정 미숙지로 인한 의료기관 피해 최소화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현지조사 대응 조직 운영체계

특히 현지조사 대응 센터의 경우 매뉴얼 개발과 지역별 다빈도 사례 분석, 시도의사회와 법률지원단 매칭 관리·운영, 지역별 현장방문이나 소송 대응을 지원 등 역할을 통해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각 지역의사회 대응팀은 민원 접수와 경위 파악 및 실사 대응 매뉴얼 안내, 법률과 현장지원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의협은 이르면 2월 말까지 현지조사 대응팀을 구성해 운영 방식 및 소요비용에 대해 협의하고 3월 중순까지 대응팀 교육과 훈련을 진행해 발대식을 가질 예정이다.

의협 김주현 대변인은 “대응 센터장에는 공단이나 심평원에서 경험을 쌓은 인물을 인선할 예정”이며 “중앙회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를 시도의사회와 매칭 배치해 실시간 상담 및 전문 법률 자문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현지조사 대응 조직 운영을 통해 현지조사 대응 서비스에 대한 회원 만족도 향상 및 공단의 방문확인에 대한 회원 민원 해소, 대회원 서비스 강화로 인한 협회 이미지 제고와 방문확인으로 인한 회원들의 심리적 중압감 및 불안 해소 등을 기대한다”고 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KBMBR

1 2
item3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