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간호조무사, 장기요양기관 시설장 자격부여 해야

기사승인 2017.02.16  06:00:19

공유
default_news_ad2

- 간무협, 노인장기요양제도 개선 위한 간담회 가져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지난 7일 삼경교육센터에서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현안과제 간담회'를 개최하고, 5년 이상의 실무경력을 가진 간호조무사에게 장기요양기관 시설장 자격을 부여하는 등 제도 개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는 홍옥녀 간무협회장을 비롯해 군산대학교 엄기욱 교수, 장기요양기관 간호조무사협의회 임원, 방문간호 회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노인장기요양보험에서 간호조무사의 역할을 진단하고, 제도권에서 인정받는 직종이 되도록 자체적으로 전문심화교육 실시 등 역량강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활성화를 위한 간호조무사 역량강화'를 주제로 한 연구의 책임자인 엄기욱 교수가 특강을 통해 제도 내 간호조무사의 역할과 전망을 전했다.

엄 교수는 "장기요양보험제도는 노인성질환예방사업을 하도록 규정되어 있으나, 현재는 그 사업을 시행하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 간호조무사는 노인성질환에 포커스를 맞춰 간호조무사의 역할을 개발해야 하고, 타 직역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 강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통합재가급여서비스 욕구조사 수행업무 포함에 대해 "사례관리는 기본적으로 사회복지사의 전문 영역"이라며 "다만 방문간호 현장에서의 욕구조사는 간호의 영역이므로 향후 제도 설계에 간호조무사의 욕구조사 업무 수행에 대해 다각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회원들은 늘어가는 노인인구에게 양질의 장기요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방문간호 현장을 가장 잘 아는 방문간호조무사가 장기요양기관 시설장이 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간무협 홍옥녀 회장은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내에서 간호조무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논의된 사항들이 노인장기요양제도에서 관철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는 등 협회 차원에서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금덕 기자 truei@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KBMBR

1 2
item3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