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심평원 업무 넘보는 공단? 의약품 부작용 점검 업무 '뭇매'

기사승인 2017.02.16  07:45:18

공유
default_news_ad2

- 더민주 전혜숙 의원, 국회 업무보고서 "심평원 반성해라" 일침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의약품 부작용 조기 점검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는데 대해 국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의약품 부작용 관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에서 수행하는 업무이지 공단이 해야 할 업무가 아니라는 지적이다.

공단은 지난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한 약물 부작용 점검 및 안전 사용을 위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공단은 '공통데이터모델 기반의 약물 부작용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방안'이라는 연구를 진행하는 등 의약품 효과·부작용에 대한 효율적 분석시스템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부작용 분석시스템 시범구축을 완료하고, 유관기관과 검증까지 마친 상태다. 이날 업무보고에서도 이같은 점을 언급하면서 약물부작용 점검과 국민대상 정보제공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은 "공단과 상관없는 영역까지 고 하려해서는 안된다"며 "부작용 모니터링은 식약처와 심평원이 DUR을 통해서 할 수 있다. 공단이 해야 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성상철 이사장은 "의약품 사용 후에 빅데이터에서 (부작용을) 검증하는 것"이라며 "(업무) 중복여부를 따져서 재조정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전혜숙 의원은 "그것은 나중에 심평원을 통해 참고하는 것이지, 공단의 업무라고 설명하면 안된다. 공단은 본연의 역할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또 의약품 부작용 관리가 공단 업무계획에 있다는 점에 대해 심평원으로서도 반성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양금덕 기자 truei@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