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최다 헌혈자 100명이 4만5399회 헌혈

기사승인 2017.09.25  06:00:04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공개…1인 평균 454회

지난 8월 29일 현재 국내 최다헌혈자 상위 100명이 헌혈한 횟수가 4만5,339회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인 평균 454회에 이르는 것으로 상위 100명 중 여성은 436회로 52위를 차지한 61세 여성이 유일했다.

또한 지난 2013년 이후 2017년 8월 29일까지 외국인 헌혈자도 1만3,19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적십자사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헌혈자는 지난 2013년 2,363명에서 2014년 2,577명, 2015년 2,796명, 2016년 3,223명, 2017년 8월말 현재 2,231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전체 헌혈실적을 보면 2013년 270만8,173건, 2014년 284만4,538건, 2015년 287만2,156건, 2016년 264만5,181건, 2017년 8월말 현재 180만7,801건으로 나타났다.

적혈구제제 보유량의 경우 2017년 8월말 기준 O형과 A형은 5.9일분, B형은 9.7일분, AB형은 9.2일분을 보유하고 있다.

혈액보유 위기경보단계에서는 5일 미만은 관심, 3일 미만은 주의, 2일 미만은 경계, 1일 미만은 심각단계로 분류하고 있다. 이와 비교해볼 때 현재 보유량은 대체로 적정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지난 2016년부터 헌혈량이 줄어들고 있어 지나치게 안심할 상황은 아닌 것으로 지적됐다.

김 의원은 “앞으로 급격한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헌혈자는 갈수록 줄어드는 반면, 수혈을 받을 대상은 급격히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현재 헌혈자 예우정책이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여성들을 비롯한 보다 많은 국민들이 헌혈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과 사회적 인식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헌혈자에 대해서는 헌혈증서 발급에 따른 수혈비용 보상(혈액원이 헌혈자로부터 헌혈을 받았을 때에는 헌혈증서를 발급하고 그 헌혈증서를 의료기관에 제출하면 무상으로 혈액제제를 수혈받음), 헌혈 참여시 공가(혈액관리법에 따라 헌혈에 참가 시 필요한 기간을 공가로 승인), 자원봉사 시간 인정(헌혈 4시간 인정), 다회헌혈자 대상 헌혈유공장 수여, 100회 이상 헌혈자(정보제공 동의자) 대상 혈액관리본부 홈페이지 명예의 전당 등재를 통한 예우 등을 실시하고 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