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서남대 특별편입, 의대만의 문제아냐…뿔난 간호학과생들

기사승인 2018.01.05  06:00:34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청원 시작한 원광대·단국대…반대 부딪혀 정원 조정한 예수대

서남대 재학생들의 특별편입학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간호학과 학생들이 들고 일어나 진통이 예상된다. 특별편입학을 진행하는 대학들의 모집요강이 속속히 발표되자 해당 대학 간호생들이 반대하고 나선 것.

내달 28일 폐교되는 서남대는 교육부의 폐쇄명령에 따라 의대의 경우 전북지역, 의대를 제외한 학과생들은 전북과 충남 등 인근지역 대학에 편입학 된다.

이에 최근 원광대, 군산대, 나사렛대, 군장대, 예수대 등은 간호학과를 포함한 일부과에 대해 서남대 특별편입모집 공고를 냈다.

그 중 원광대는 간호학과에 305명을 모집하겠다고 밝혔으나, 간호대생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다.

모집요강이 발표되자, 원광대 교내에 간호학과 학생회가 붙인 ‘누굴 위한 결정입니까?’라는 대자보가 붙었다. 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는 ‘서남대 간호학과 원광대 특별편입 반대’글이 올라왔다.

원광대 간호학과 학생회가 교내에 부착한 대자보

원광대 간호학과 학생회는 대자보를 통해 “원광대 간호학과는 서남대 간호학과 학생을 받아들일 준비도 되지 않았을 뿐더러 재학생들을 위한 여건도 제대로 돼있지 않아 기본적인 학습권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용 불가 이유를 크게 ▲시설 부족 ▲성적처리 형평성 문제 ▲학과 인증평가에 악영향으로 들었다.

이들은 “원광대 간호학과에는 40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지만 강의실은 7개(멀티미디어실 1개, 강의실 6개) 뿐”이라며 “시험장이 부족해 현재 수업을 듣고 있는 건물이 아닌 60주년기념관(행사장)에서 시험을 보는 지경”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서남대 편입생들로 구성된 분반이 생겼을 때 원광대생들로 구성된 분반의 학점과 같이 평가 돼, 성적 장학금, 기숙사 입사 등에 불이익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그 외에도 교과과정 차이로 인한 이질감형성과 전체 학습 분위기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했다.

이들은 “원광대는 또 학생대비 부족한 교수의 숫자, 강의실, 실습실의 부족 등으로 2년에 한 번씩 교육기관 인증 평가를 받고 있다”며 “서남대 간호대생들이 대량 유입된다면 인증평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23명을 모집하는 단국대 간호대생들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리며 반발했다.

자신을 단국대 천안캠퍼스에 재학하고 있는 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서남대 간호학과 학생들을 특별 편입시키는 것이 재학생들과 신입생들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상대적 박탈감을 줄 수 있다고 했다. 또 편입생의 유입으로 재학생들은 기숙사 이용 등에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단국대 간호학과 수시 입결 학생부 평균은 2.45등급이며 최저학력기준이 존재한다. 그러나 서남대 간호학과의 경우 학생부 평균이 4.97등급으로 상대적으로 낮고 최저학력기준도 없다.

이에 청원인은 “입시에서 서남대와 단국대 간 많은 차이가 있는 상황에서 이들이 단국대로 편입한다면 재학 중인 학생들과 입학을 기다리는 예비 신입생들의 사기가 떨어지고 상태적 박탈감을 느낄 수 있다”며 “이는 또 일반편입을 위해 영어필기고사를 보고 합격해 재학 중인 편입생들에게도 부당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또 “현재 단국대 기숙사는 공급보다 수요가 많은 상태”라며 “서남대생들이 편입돼 기숙사를 이용할 경우 기존 재학생들이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고도 했다.

조정된 예수대 간호학과 특별편입학 모집인원

학생들의 반대에 부딪혀 간호학과 입학정원을 조정한 학교도 있었다.

예수대는 간호학과에 215명의 서남대 특별편입생을 받으려 했으나,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반대로 협의 끝에 모집정원을 76명으로 감축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의대생들도 편입과정에서 간호학과를 비롯한 타과 생들의 기본권이 침해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류환 회장은 “서남대 폐교 문제 해결 과정에서 간호학과를 비롯한 다른 과 해결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의대협은 간호학과 등 다른 과에 대한 상황을 파악하고 각 총학생회와 협력해서 궁극적인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류 회장은 “학생들과의 협의를 거쳐 모집정원을 조정한 모범사례를 수집하고 각 학교별 교육여건에 맞는 합리적인 특별편입이 이뤄질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특별편입학을 준비하는 대학들도 학생들과 충분히 소통하여 적정 수준의 편입학 정원 및 교육여건 개선 방향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왜그러지? 2018-01-08 12:50:16

    왜그런지 이해불가
    등록금 정당하게내고 학교다녔는데
    어느날 갑자기 폐교됐다고
    다른학교 가라합니다
    다른학교로 편입할 욕심도 없었고
    집안형편어려워 집가까운곳에 다닌건데
    저도 막막합니다삭제

    • ㅋㅋ서남대 2018-01-07 23:54:37

      댓글반대 누르고 튀는 클라스~
      좋으시겠어요ㅎㅎ그따위학점으로 편입하고
      세상억울한척하기 성공~?
      등급낮은학교가면서 학교가온전할거라 생각했을리는없고
      노리고온거같은데 자기도 폐교안됬으면 좋겠는 척 하지맙시다
      7등급ㅋㅋㅋㅋㄱㅋㅋㅋ 공부안하고 그냥 수업만 대충듣고
      치면 나오는등급인데 ㅎ삭제

      • 서남대 뭐죠 2018-01-07 19:00:30

        서남대학생들 걍 계탄듯삭제

        • 서남대 2018-01-07 08:11:01

          4년제 대학중에 가장 쓰레기 대학교. 걍 다른과 가서 민폐끼치지말고 수능공부해서 대학가라. 역겨워삭제

          • 한방으로 2018-01-07 00:51:28

            예수대는 간호과는 마치 76명 편입받기로
            학생,학부모와 힙의된것 처럼 기사쓰지 마라
            예수대는 오는 편입생들에게 어떤 편법적
            형식이든 최대 200만원 최소 50만원의 장학금을 주기로 했다고 들었다ㅡ

            이는 기존 학생들의 피해는 아랑곳 햐지 않고
            마치 장사치가 하는 유인행위를 학교재단이 하는 것으로 분명히 불법적 행위임을 경고한다ㅡㅡ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