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추무진 회장 “전달체계 개선 논의,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

기사승인 2018.01.22  12:41:10

공유
default_news_ad2

- “내부 의견 수렴 거쳐 병협과 협상에 나설 것”…반상회 자료 배포 등 막판 홍보 나서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이 ‘의료전달체계 개선협의체’ 권고문 채택을 위해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추 회장은 지난 21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은 기간 동안 내부 합의를 이룰 수 있다고 본다”면서 “다른 업무보다 최우선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회장은 “내과계와 외과계를 다시 한 번 만나서 안을 조절하고 동의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를 토대로 대한병원협회와 마무리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내과계와 외과계가) 합의를 하면 병협과의 협상도 힘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의협은 회원들에게 정확히 알리기 위해 협회 안을 반상회 자료로 만들어 배포하기로 했다.

추 회장은 “의협 안을 회원들에게 알리는 게 중요하기에 전체적으로 설명문을 보내려고 한다”면서 “그동안 수렴한 의견들이 어떻게 받아들여졌는지 설명하고 추가적인 요구사안을 반영해 협의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 회장은 이어 “짧은 시간 내에 (의료계) 내부 합의가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주말 전까지 전체적으로 최대한 의견을 모으는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의협 임익강 보험이사는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과 관련해 의료계에 퍼진 잘못된 정보들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했다.

임 이사는 “권고문 초안이 만들어진 이후 이를 의료계에 공개하고 수차례에 걸쳐 의견을 수렴해 권고문안을 수정했다”면서 “하지만 초안에 색안경을 끼고 있어서 그런지 지금의 권고안을 제대로 살펴보지 않고 부정적으로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임 이사는 이어 “외과계에서 요구한 대로 단기입원이 가능한 소규모 외래 병실 의원이 들어갔고, 병원급 가산이 붙은 병실운영 의원의 개념도 만들었다”면서 “재정문제도 ‘재정중립 원칙’을 삭제했는데 이제는 ‘그걸 믿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임 이사는 “회원들이 권고문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것도 결국 집행부 잘못”이라며 “회원들의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 회원들도 수정된 권고문을 제대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의료전달체계 개선협의체는 지난 1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에 제14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권고문 채택을 시도했으나 결국 불발됐다.

의협과 병협이 일차의료기관 입원실 허용 문제를 두고 치열하게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는 데는 실패했기 때문이다. 또 권고문 채택 불발과 함께 협의체 활동도 마무리됐다.

다만 개선협의체는 오는 30일까지 의료계가 합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중재안을 만들어오면 재논의 하기로 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