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복지부 이어 심평원도 의사 출신이 심사체계 개편 작업

기사승인 2018.05.14  13:36:53

공유
default_news_ad2

- 심평원, 김선민 기획상임이사 단장으로 ‘심사체계개편단’ 구성 완료

보건복지부에 이어 건강보험심사평가원도 건강보험 진료비 심사체계 개편 작업을 이끌 책임자로 의사 출신을 임명해 주목된다.

심평원은 14일 김선민 기획상임이사를 단장으로 한 ‘심사체계개편단’을 구성하고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개편단에는 심평원 이영아 전주지원장이 반장으로 참여하는 등 총 25명이 함께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선민 기획상임이사

김 이사는 서울의대를 졸업한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교실에서 석·박사를 마쳤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수석연구원 등을 지내다가 지난 2006년부터 심평원에서 상근평가위원으로 일했다.

김 이사는 지난 8일 출입기자협의회 기자간담회에서 심사체계를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김 이사는 “심사체계를 보다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가시적인 노력을 보이겠다”며 “심사체계를 개편하기 위해서는 법제와 정보통신 조직체계, 급여기준 등 심평원의 전체적인 업무 개편이 이뤄져야 한다. 기획이사로서 관련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도 건강보험정책국 보험급여과 소속 심사체계 개편 TF팀을 구성하고 의사 출신인 이중규 서기관을 지난 8일 팀장으로 임명했다.

이 팀장은 고려의대를 졸업한 예방의학과 전문의로,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실 파견, 정신건강정책과장 등을 역임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