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치료받는 정신질환자의 범죄 위험성, 일반인보다 낮다”

기사승인 2018.05.15  06:00:43

공유
default_news_ad2

- 조현병학회, 수원시 통합정신건강센터 설립 반대 여론에 유감 표명

경기도 수원시에 설립되는 통합정신건강센터(마음건강치유센터)가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히자 정신의학계는 정신질환자에 대한 왜곡된 정보로 여론이 악화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 이어 대한조현병학회도 14일 성명서를 내고 “왜곡된 정보에 의해 특정 대상자들이 삶의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는 것 역시 중요한 문제”라며 통합정신건강센터 설립에 반대하는 지역 여론에 유감의 뜻을 전했다.

조현병학회는 특히 전체 강력범죄 중 조현병 환자가 저지른 범죄가 차지하는 비율이 0.04%에 불과하다며 “치료받는 정신질환자의 강력범죄 위험성은 일반인보다 낮다”고 강조했다.

조현병학회는 “지역주민들이 내걸었던 대자보 내용 중 조현병 등 정신질환자를 조두순과 같은 성폭력범과 동일시하는 게 특히 눈에 띈다”며 “조현병 환자의 강력범죄율은 전체 강력범죄의 0,04%라고 알려져 있다. 나머지 99.6%는 소위 일반인에 의한 것이고 그 중 일정 비율이 사이코패스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현병학회는 “수원시가 추진하는 통합정신건강센터는 재활과 회복을 위해 노력하는 정신질환자, 중독성 질환자들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라며 “정신질환자뿐 아니라 아동청소년, 우울, 불안, 스트레스성 문제 및 노인들의 행복추구를 돕는 매우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기관이다. 그런 대상자가 범죄를 일으킬 확률은 사실상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현병학회는 이어 “대개의 정신질환자 범죄는 치료받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일어난다. 거의 무시해도 좋을 특정 집단의 위험성을 문제로 삼아 사회로부터 소외시킨다면 그들은 더 이상 존재할 수 없다”며 “수원시 관계자와 정신보건전문가 그리고 수원시 지역사회의 성숙하고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바란다”고 촉구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