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6·13 지방선거 앞두고 투표 독려 나선 의대생들

기사승인 2018.06.11  06:00:13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당별 보건정책, 청년정책 비교 분석 자료 게재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가 각 정당의 정책을 알리는 방법으로 투표 독려에 나섰다.

의대협은 지난 9일 공식 SNS 계정에 지방선거에 참여한 정당들의 보건정책과 청년정책을 비교한 자료를 게재했다.

출처 : 의대협 공식 페이스북

각 정당별로 큰 보건정책의 특징을 요약하고 세부 공약을 자세히 기술했다.

이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은 공통적으로 의료 보장성 확대를 자유한국당과 민주평화당은 의료 복지에 중점을 뒀다.

구체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케어를 통한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효도 정책 시행(치매국가 책임제 등) ▲조기진단 및 유해물질 유통 사전차단 추진 ▲군 의료 복지 시스탬 개편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자유한국당은 ▲자살 이력 위기가정 보호 강화 ▲경로당 등 노인 복지 국가 지원 확대 ▲임신·출산·보육 등 모성보호에 대한 국가 책임 확대를 약속했다.

바른미래당은 ▲간병비 무료화 등을 통한 의료 보장성 확대 ▲보훈 대상자 예우 강화 ▲군 의료시스탬 개편 ▲금연 정책 추진을 공약했다.

민주평화당은 ▲공공 산후조리원 확대 등의 모성보호 강화 ▲여성 건강권 보장을 정의당은 ▲지방자지차단체의 보건 역할 강화 ▲지역의료 보장성 확대 ▲인권 존중 및 지방자치 강화 등을 각각 내세웠다.

청년정책 분야에서는 각 정당별로 매우 다양한 정책이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 군 복무기간 단축과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 확대를, 자유한국당은 청년기본법 제정을 비롯해 주거, 취업, 창업 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또한 바른미래당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군 장병 취업지원 확대, 민주평화당은 청년기본소득지원, 산업대학 설립을, 정의당은 공공기관 청년고용할당제 확대, 청년 대상 갑질 및 체불행위 근절 등을 제시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