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복지부,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 시동

기사승인 2018.06.14  06:00:06

공유
default_news_ad2

- 올해 경남권‧전남권‧충남권 권역 내 8개 시‧도 대상 공모…7월 16일 마감

보건복지부가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현재 국내 어린이 재활의료기관은 총 223개다. 수적으로 부족할 뿐 아니라 이 중 43%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수도권 입원율이 높아지고 지방에는 만성적인 대기문제가 발생해왔다.

때문에 거주지역에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는 권역별 어린이재활병원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민간에서 제공되기 어려운 통합 재활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공어린이 재활의료기관 확충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로도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복지부는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을 수행할 지방자치단체 1곳을 7월 16일까지 공모한다.

올해는 우선 수요가 많은 경남권, 전남권, 충남권 3개 권역 내 8개 시‧도를 대상으로 공모를 시행해 1개 시‧도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시‧도는 3년간(2018년~2020년) 지역의 수요에 따라 50병상 이상(낮병동 포함) 병원을 설립해야 한다.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에 선정된 시‧도는 총 78억원의 건립비(건축비, 장비비 등)를 지원받게 되며 지방비 77억원 이상을 더해 2020년까지 완공해야 한다.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 및 고위험아동에게 집중재활치료 및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지역사회 내 재활서비스를 연계하고 학교와 사회 복귀를 지원하는 등 장애아동가족에게 통합적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복지부는 2022년까지 지역별 여건을 고려해 50병상 이상 어린이재활병원 3개소, 외래와 낮병동 중심의 어린이재활의료센터 6개소 등 총 9개소 의료기관 건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환자와 재활의료기관이 많고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과 적은 환자수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활의료기관이 많은 제주권은 기존의 우수한 병원을 공공 재활의료기관으로 지정해 공적 기능 수행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건립 지원과 더불어 공공기관으로서의 기능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수가 개선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권역 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과 그 가족이 함께 살면서 치료받고, 지역사회에서의 온전한 삶을 누리도록 하는 기반이 될 수 있다”며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을 중심으로 민간에서 제공되기 어려운 의료, 돌봄, 교육, 가족 지원 등 재활의료 통합 서비스를 촘촘히 제공할 수 있도록 어린이 재활의료체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