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천식 악화 초래 타이레놀, 편의점 판매 즉각 중단하라”

기사승인 2018.06.18  06:00:12

공유
default_news_ad2

- 타이레놀 편의점 판매 반대 국민청원 제기…"공공심야약국 활용해야" 주장도

편의점에서 타이레놀 판매를 중단하게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최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치명적인 간독성과 천식 위험을 부르는 편의점 알바생이 건네는 타이레놀(500mg)과 어린이 타이레놀 시럽의 편의점 판매를 즉각 중단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이 등록됐다.

해당 청원은 등록 나흘 만에 3,400명으로부터 동의를 받았다.

자신을 40대 가장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해외와 국내 연구를 통해 밝혀진 타이레놀의 위험성을 근거로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타이레놀(500mg)정과 어린이 타이레놀 시럽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미 FDA에서는 타이레놀 성분이 스티븐슨 존슨 증후군과 같은 피부발진을 일으킬 수 있고 간독성 위험이 있어 1일 최대용량을 기존 4,00mg에서 3,000mg으로 변경고지 했다”며 “아울러 성인의 경우도 타이레놀 고용량 투여를 줄이기 위해 복합제 용량을 325mg으로 줄이도록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이어 “호주의 경우 일주일에 150여명의 환자들이 타이레놀 성분 중독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며 "이에 호주 정부는 대포장 타이레놀의 슈퍼 판매를 금지했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그러나 “국내에서는 여전히 (1일 최대복용량을) 4,000mg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편의점 타이레놀도 1팩에 8정(4,000mg)을 판매하고 있다”면서 "타이레놀 과다복용이 천식을 악화시킨다는 연구는 이미 국내 서울아산병원-분당서울대병원에서도 보고 됐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특히 “어린이 타이레놀 시럽(100ml)은 2세 미만일 경우 의사, 약사와 상의하라고 표기하고 있지만 버젓이 편의점에서 구매하도록 유도하고 있다”면서 “심지어 1인당 1개만 판매하도록 한 조항은 이미 유명무실하다. 이에 편의점에서 알바생이 건네는 타이레놀(갯수)에 대해 아무런 제재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를 바탕으로 청원인은 편의점 타이레놀 판매를 즉각 중단하고 공공심야약국, 달빛병원 연계 약국을 활용하라고 촉구했다.

청원인은 “정부가 진정으로 국민을 생각한다면 유통재벌을 배불리는 편의점 상비약 확대에 집중하지 말고 편의점 알바생이 함부로 (타이레놀을) 건네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심야에 국민을 위해 자생하고 있는 공공심야약국을 외면하지 말라"고 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의사1 2018-07-04 12:39:53

    안전하기만 약은 없죠. 선진국에서 한다고 따라하는 식의 집행이라니...많이 사서 먹으면 죽거나 큰 위험을 낳을 약을 편의점에서 판다니요. 천식뿐이겠습니까? 지속적으로 기자들과 연계를 갖고 매체를 통해 글을 꾸준히 올려야 합니다. 타이레놀 등 약의 광고라니요. 영양제도 아니고...티비광고나 인터넷 광고에서도 남발하는 이런 모든 것들에 대해 관심을 갖을 뿐만 아니라 사례를 모으고, 언론에 꾸즌히 글을 올리고, 그리고 법적인 대응도 동원되야 해결될 날을 맞이 할 것입니다.삭제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