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예방의학회, 전공의와 함께 후세대 양성 논의한다

기사승인 2018.07.10  12:24:53

공유
default_news_ad2

- ‘후속세대 양성 TF’에 전공의 포함시키기로…의견 수렴 거쳐 오는 10월까지 로드맵 마련

대한예방의학회가 전공의들과 함께 후속세대 양성을 위한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예방의학회는 지난 9일 충청북도 오송에 위치한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 개최한 ‘2018년 예방의학과 2차 전공의 학술세미나’에서 ‘예방의학 후속세대 양성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전공의 지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방의학회가 지난 2월 꾸린 ‘후속세대 양성 TF’의 경과보고와 이에 대한 전공의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이 마련됐다.

앞서 세 차례 회의를 거친 TF는 ▲전공의 수련 과정 및 전문의 고시 개선 ▲전문의 활동 영역 보장 ▲의대에서의 예방의학 교육 강화 ▲예방의학 인증제도 ▲공중보건 전문가와 일차의료인을 위한 평생연수교육 등을 역량 있는 전문가 양성을 위한 방향성으로 설정하고 이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키로 했다.

하지만 전공의 수련 과정 및 앞으로의 진로 등에 대해 논의하는 TF에 전공의가 포함되지 않아 그들의 의견이 배제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관련기사 [기획]“우리도 전공의이고 싶습니다”…한 예방의학 전공의의 외침)

이날 토론회에서도 이러한 문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고 학회는 결국 전공의들의 TF 참여를 허용했다. TF에 참여하는 전공의 수는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학회는 또 TF에서 정한 방향성에 대해 최대한의 의견 수렴을 거치고 논의를 진전시켜 오는 10월 추계 학술대회 기간 중 열리는 이사회까지 대략적인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이날 토론회에서는 ▲수련 교육의 질적 강화 ▲전문의 취득 후 진로 ▲배타적인 업무범위 ▲전공의와 전문의간 활발한 교류 ▲전공의 지위 보장 ▲지적 사항에 대한 학회의 피드백 등에 관한 의견도 제시됐다.

특히 전문의 취득 후 진로와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Community care’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지역보건 전문가로서 활동 영역을 넓혀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전공의 지위 보장에서는 다수의 수련 기관에서 예방의학과 전공의들에게 ‘전공의’가 아닌 ‘조교’, ‘계약직 직원’ 등의 직책이나 직급을 부여하고 있는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서는 예방의학과 전공의를 병원 소속으로 두고 의과대학으로 파견 또는 위탁교육을 하는 방식이 해결책으로 제시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한 전공의는 “이제라도 TF에 전공의들이 참여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예방의학의 미래를 결정하는 문제를 데드라인을 정해놓고 결정해선 안 된다. 지금까지 부족하고 부실했던 부분을 제대로 개선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