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지난해 전립선 비대증 환자 119만여명…20대 환자 증가세

기사승인 2018.07.12  12:36:23

공유
default_news_ad2

-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 결과, 92% 이상이 50대 이상 환자

지난해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중 92% 이상이 50대 이상 남성이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2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 전립선 비대증 환자는 119만5,000명으로 건강보험 전체 진료 인원의 5.1%라고 밝혔다.

출처 : 국가건강정보포털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이 49만7,000명으로 전체 전립선 비대증 환자의 41.6%를 차지했으며, 60대 37만1,000명(31.1%), 50대 23만2,000명(19.4%)으로 50대 이상이 92.1%였다.

연평균 증가율은 20대가 12.6%로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 8.1%, 30대 5.8%, 60대 5.4% 순이었다.

20대 환자는 2015년 1,676명, 2016년 2,053명, 2017년 2,213명으로 늘었다.

전립선 비대증 환자는 주로 의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었다. 2017년 의원에서 진료를 받은 전립선 비대증 환자는 80만4,254명으로 연평균 증가율 6.6%를 보였다. 종합병원은 29만3,646명으로 연평균 증가율 5.8%였으며 요양병원 4.7%, 상급종합병원 2.0% 순으로 환자가 증가했다.

전립선 비대증 진료비는 2012년 3,100억원에서 2017년 4,485억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입원 진료비는 229억원에서 331억원으로, 외래 진료비는 2,871억원에서 4,154억원으로 늘었다.

진료비 연평균 증가율은 의원이 11.0%로 가장 높았으며 요양병원 10.5%, 보건기관 9.8%, 종합병원 8.8% 순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전립선 비대증은 40대 이후에 서서히 발병하기 시작하는데 초기에는 그 불편함이 크지 않다가 나이를 먹으며 전립선이 점점 더 커지는 반면 방광기능은 점점 감퇴해 배뇨 증상이 악화된다”며 “병원에 가야겠다는 불편감을 느끼는 시기가 대략 50대 후반이나 60대 정도”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제때,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신장을 포함한 상부요로에 영향을 준다”며 “예를 들어 방광폐색 등은 신장기능 저하로 신부전에 이르게 할 수 있고 방광 혹은 신장 내 여러 결석 질환을 유발하기도 하며 지속적인 방광 내 잔뇨로 요로감염, 심할 경우 요로패혈증 등으로 생명유지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