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의협, 자유한국당 찾아 서발법‧규제프리존법 저지 읍소

기사승인 2018.08.17  06:00:20

공유
default_news_ad2

- 최대집 회장, 김성태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긴급 회동

의협 집행부가 16일 오후 자유한국당 원내 지도부와 면담을 갖고, 서발법 및 규제프리존법에 대한 의료계 입장을 전달했다.(사진제공:의협)

대한의사협회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지역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프리존의 지정과 운영에 관한 특별법(규제프리존특별법)’ 저지를 위해 자유한국당 원내 지도부와 긴급 회동을 가졌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지난 16일 국회 본청에서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 이명수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등과 만나 서발법과 규제프리존법에 대한 의료계 입장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서발법과 규제프리존법 등 의료영리화의 단초가 되는 두 법안에 대한 회원들의 우려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보건의료분야는 국민건강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기본 원칙을 갖고 법안 심의 시 반드시 제외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성태 원내대표는 “서발법 논의 시 보건의료분야를 제외해달라는 의협의 입장을 신중히 검토하고 향후 보건의료 분야에 대해서는 의료 전문가 단체인 의협과 지속적으로 대화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