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지하철역 광고 없앤다는 서울시에 개원가 “환영”

기사승인 2018.09.19  12:08:24

공유
default_news_ad2

- “온라인 광고 등 방식 변화에 따라 큰 영향 없을 것…온라인 광고 제재 필요”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내 모든 지하철역에서 광고를 없애겠다고 하자 개원가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박 시장은 지난 1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 기조연설에서 “앞으로 서울시의 모든 지하철역 광고를 끊고 예술역으로 바꾸려고 한다”고 말했다.

실제 서울교통공사도 지난해 상업광고 없는 지하철을 오는 2022년까지 40곳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시청역, 성수역, 경복궁역 등에서 상업광고를 제한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에서 성형외과 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 A씨는 “해외에서는 병원, 원장이름 정도만 적어 (병원을) 광고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만 광고가 유독 자유로운 경향이 있었다. 박 시장이 지하철 광고에 대해 이런 인식을 가지고 (없애겠다고) 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A씨는 “좋은 지하철 광고 자리를 얻기 위해 (광고)업체들이 경쟁을 하며 가격을 올리고 있다”며 “이 때문에 결국 규모가 크고 돈이 많은 병원이 여기서도 경쟁력을 가지게 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성형외과 개원의 B씨는 “결국 하는 곳만 지하철 광고를 하고 있어서 (정책이) 변화한다고 크게 영향이 없을 것 같다”며 “그리고 모든 지하철에 다 광고가 있는 것은 아니다. 성형외과 등이 몰려있는 역에 광고가 집중돼 있다. 다른 역에서 광고를 없앤다고 해서 (병원에) 영향이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변화하는 광고 방식 양상에 맞춰 온라인 광고에 대한 제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B씨는 “요즘은 지하철 광고보다 온라인 광고를 많이 하는 추세”라며 “그렇기에 원래 광고를 많이 하는 병원이라면 온라인 등으로 손해를 회복할 것이기에 더 영향을 안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A씨도 “최근에는 온라인 중에서도 배너광고, 페이스북 광고, 카페, 블로그 광고를 많이 하고 있다”며 “이쪽도 과열 경쟁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제재가 필요하다”고 했다.

A씨는 “온라인은 특히 청소년을 비롯한 누구나 볼 수 있는 공간이지만 수영복을 입은 모델이 나오는 성형 광고 등을 쉽게 볼 수 있다”며 “(서울시가) 지하철 광고 뿐아니라 온라인 광고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고 심의 등의 제재를 강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