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대리수술, 내부에서 묵인돼왔다…반성 통해 고쳐가야”

기사승인 2018.10.10  11:41:55

공유
default_news_ad2

- 병의협, 의료계에 ‘범죄 의료행위 근절 TFT' 구성과 자체 징계 강화 촉구

최근 발생한 대리수술 문제와 관련해 병원의사들이 자체 징계 강화가 필요하다며 자정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이번 일을 계기로 대리수술과 같은 비윤리적이고 악질적인 의료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이런 행위를 미연에 방지하고 예방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병의협은 대리수술과 같은 악질적인 범죄가 의료계 내부에서 철처히 감춰지고 묵인돼 왔다며 의료계가 자체적으로 먼저 잘못을 드러내고 고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병의협은 “악질적인 범죄 의료행위를 저지른 사람까지 동료로 생각하고 잘못을 덮어버리면 의료계는 국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며 "이러한 악질적인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서는 각 의사회와 의학회에서 먼저 잘못을 찾아내고 범죄 의료행위를 저지른 의사는 내부에서 자발적으로 정부와 사정기관에 면허 박탈을 포함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병의협은 또 “이러한 행위를 묵과하거나 방조한 의료기관에 대해서도 영업정지 이상의 강력한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며 “연관된 의사들에 대해서 현재 의료계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처벌과 징계를 우선적으로 취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의협에서는 중앙윤리위원회에 신속히 회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의료계 내부적으로 ‘범죄 의료행위 근절을 위한 TFT’를 만들어 각 직역 및 과별로 치열한 논의를 통하여 대안을 마련하는 모습도 보여야 한다”며 “범죄 의료행위를 저지르거나 방조한 의료인 및 의료기관에 대한 강력 처벌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과 대책도 의료계가 선제적으로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협에 발빠른 대처를 촉구하기도 했다.

병의협은 “최근 의협은 대리수술 사태에 대한 발빠른 대처를 하기보다는 이번 사태를 전문가 평가제 시행 및 자율징계권 획득의 기회로 삼으려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전문가 평가제와 자율징계권의 문제는 오히려 정부 등에 의해 악용될 소지가 있어 의료계 내부적으로 충분한 논의와 안전장치 마련 계획을 세워야 하는 사안”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병의협은 “(의협은) 이런 논의를 성급하게 하기보다는 현재 할 수 있는 조치들을 선제적으로 취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시키려 노력해야 한다. 의협은 국민들의 신뢰 회복을 위한 행동에 우선적으로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