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영업사원 수술보조 보도 이후 증거인멸 나서는 병원들

기사승인 2018.10.10  12:15:13

공유
default_news_ad2

- 환자·소비자단체에 CCTV 삭제 등 증거인멸 제보 이어져…"특단의 조치 취해야”

언론을 통해 의료기기업체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및 수술보조 의혹이 제기되자, 의료기관들이 CCTV 삭제 등 증거인멸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소비자시민모임, C&I소비자연구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등 5개 단체는 10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같이 주장하며 국회, 보건복지부 등 정부에 역할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의혹 제기 이후 해당 의료기관과 의료인들이 증거 인멸을 하고 있다는 제보가 계속되고 있다”며 “경찰청은 신속히 전담반을 구성하고 대리수술이나 수술보조에 참여한 의료인, 영업사원의 자수와 공익제보를 유도하는 조치를 발표하라”고 말했다.

이들은 “무면허 의료기기업체 영업사원이 대리수술을 하고 수술을 보조하는 관행은 환자들의 생명, 안전을 위협하는 중범죄로 의료체계의 근간을 부정하는 비도덕적 행위”라며 “그러나 국회에서는 아직까지 관련 법안이 발의되지 않았고 보건복지부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회와 정부는 의료의 전문성과 은밀성과 독점성으로 인해 의료기관이나 의사에 대해 절대적으로 약자일 수밖에 없는 환자와 의료소비자의 보호자·대변자 역할을 해야 한다”며 “환자안전을 위협하고, 의사면허의 권위를 추락시키는 유령수술·무면허 대리수술 근절을 위해 전면적인 실태조사, 수술실 CCTV 설치 조치, 의사면허 제한 및 의사실명 공개를 포함한 특단의 조치를 취하라”고 강조했다.

NMC와 관련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실태조사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우리나라 공공의료를 선도하는 역할이 주어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사가 의료기기업체 영업사원에게 수술보조를 시켰다는 점에서 더 큰 실망감을 주고 있다”며 “이는 오래된 관행일 개연성이 높고 다른 진료과에서도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있다. 복지부는 신속히 실태조사를 실시하라”고 말했다.

이들은 “경찰청, 복지부, 국회는 무면허 의료기기업체 영업사원 대리수술 및 수술보조 관행 근절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국민을 희생시키는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지 못하는 정부, 국회, 의료계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