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 30% 증가

기사승인 2018.10.18  14:50:11

공유
default_news_ad2

- 의약품 수출액 33%‧의료기기 13%‧화장품 40% 각각 늘어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분야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3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18일 발표한 보건산업 수출입 성과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1~6월)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 전년 동기대비 30.9% 증가한 71억 달러(7조8,000억원)로 성장세를 유지했다.

수입액은 64억2,000만 달러(7조원)로 20.7% 증가했으며, 무역수지는 2016년 흑자 전환 이후 2018 상반기 7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분야별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전년 동기 대비 의약품 33.0%, 의료기기 13.3%, 화장품 40.6% 각각 증가했다.

의약품 수출액은 22억4,000만 달러(2조5,00억원)로 전년 동기대비 33.0%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36억5,000만 달러(4조원)로 30.7% 증가했다. 무역수지 적자는 전년동기 대비 3억 달러 증가한 14억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 상위 5개국은 독일(2억5,000만 달러), 일본(2억3,000만 달러), 중국(2억 달러), 터키(1억9,000만 달러), 미국(1억8,000만 달러) 등이었다.

특히 독일, 터키, 네덜란드 등의 수출증가율이 각각 416.0%, 1,481.8%, 211.4%로 큰 폭의 증가를 보였는데, 이는 바이오의약품 수출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완제의약품 수출은 14.6억 달러로 전년동기(9억7천만 달러) 대비 51.0% 증가했고, 원료의약품 역시 7억8,000만 달러로 8.7% 증가했다.

주요 완제 수출 품목으론 바이오의약품(면역물품)이 8억2,000만 달러로 전체의 36.8%를 차지했으며, 이어 백신 제품(8,000만 달러), 보톨리눔 톡신 제품(8,000만 달러) 순이었다.

의료기기 수출액은 16억6,000만 달러(1조8,000억원)로 전년 동기대비 13.3%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19억5,000만 달러(2조1,000억원)로 11.0% 증가했다.

의료기기 수출 상위 5개국은 미국(2억9,000만 달러), 중국(2억7,000만 달러), 일본(1억2,000만 달러), 독일(8,000만 달러), 러시아(7,000만 달러) 등이었다.

주요 의료기기 수출 품목은 초음파 영상진단기(2억6,400만 달러, 7.5%↑), 치과용 기타기기(1억6,400만 달러, 11.8%↑), 치과용품(1억5,300만 달러, 32.1%↑) 등이었으며, 상위 20개 품목 중 미용기기(56.5%), 치과용 엑스레이(49.2%), 엑스레이 부속품(39.5%) 등이 크게 증가했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