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일본산 경피용 결핵백신서 비소검출…회수 조치

기사승인 2018.11.08  06:00:17

공유
default_news_ad2

- 일본후생성, 백신 첨부용액 비소 함유량 기준초과로 출하중지…안전성에는 문제 없다 발표
식약처, 일본균주 사용한 한국백신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 회수…대체 백신 물량 충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일본 후생성이 결핵예방을 위한 경피용 건조 비씨지(BCG)백신을 출하정지함에 따라 국내에 수입된 해당제품을 회수한다고 7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일본 후생성은 경피용 BCG 백신의 첨부용액인 생리식염수의 비소함유량이 일본 약전의 기준을 초과한 것을 확인하고 출하를 정지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한국백신상사가 수입해 국내 공급중인 경피용 건조 BCG 백신을 회수한다.

일본후생성에 따르면 생리식염수액에서 비소가 검출되긴 했으나 일본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 일본은 회수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한 상태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국내 BCG백신 대체품이 있는 점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해당 제품의 회수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대체품은 피내용 비씨지백신으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공급량은 충분하지만 접종이 가능한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접종이 불편할 수 있다.

무료접종이 가능한 피내용 BCG 백신은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 접종가능한 2만9,322바이알 및 예상 공급 물량인 4만4,000바이알이 확보돼 있다.

피내용 BCG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영유아 보호자들은 가까운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을 사전확인 후 방문하는 게 좋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