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남-북, 올해 안 ‘전염병 정보 교환’ 시범 실시 합의

기사승인 2018.11.08  06:00:35

공유
default_news_ad2

- 7일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의’ 개최…결핵‧말라리아 포함한 전염병 진단 예방 협력 강조

남과 북이 올해 안에 전염병과 관련한 정보교환사업을 시범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결핵과 말라리아 진단과 예방을 위한 협력을 강조했다.

남북 보건당국은 7일 북측 개성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의’ 개최 후 발표한 공동보도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 남측에서는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을 단장으로 복지부 건강정책국 권준욱 국장, 통일부 인도협력국 김병대 국장이, 북측에서는 보건성 박명수 국가위생검열원장을 단장으로 보건성 박동철 부국장,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박철진 참사 등이 참석했다.

남북 보건당국은 7일 북측 개성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의'를 개최했다.

우선 양측은 서로 간 전염병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를 협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술협력 등 필요한 대책들을 세워나가기로 했으며, 이와 관련해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 교환을 시범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양측은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도 양측은 앞으로 포괄적이며 중장기적인 방역 및 보건의료협력사업을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협의 및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끝으로 양측은 전염병 공동대응 및 보건의료협력사업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한 문제들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정례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회의 종료 후 남측 대표단장인 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양측에서 발생하는 감염병 발생에 대한 공동대응체계 마련 결정이 이번 회담의 가장 큰 성과라고 밝혔다.

권 차관은 “남북교류가 활성화되면 감염병이 양측 어느 곳에서 어떤 식으로 발생하는지 공동대응체계를 마련한다는 것이 가장 크다”며 “이걸 올해 안에 시범사업한다는 것도 큰 결정”이라고 말했다.

정보교환 시범사업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실무논의도 했지만 (배포한 공동보도문에) 명시는 안했다”며 “구체적인 것은 연락사무소를 통해 실무접촉을 해나갈 것이다. 생각하고 있는 다양한 방법은 기술교류나 인적교류 혹은 공동 현장 실태 방문 등인데, 이런 것들은 구체적으로 남북이 협의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권 차관은 “그동안 북한이 세계보건기구를 통해 (북한 전염병 관련 정보를) 보고했는데 통계에 대해서는 양측 전문가들이 논의해서 연락사무소를 통해 교환하고 중요하고 구체적인 것은 정보교환으로 풀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차관은 남과 북이 보건의료를 바라보는 시각에 차이가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권 차관은 “(보건의료를 바라보는 시각은) 남과 북이 다른 점이 없다. 북측에서도 현대의학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보건의료사업을 남측에서 하듯이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서로 큰 이견없이 회의가 잘 진행됐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국민들을 감염병으로부터 자유롭게 하고 건강하길 바라는 보건당국자라 가능한 것 아니었나 싶다”고 밝혔다.

권 차관은 “북측 수석대표가 (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관련해) 날 바로 알아봤다. (메르스와 관련한 사태가 벌어졌을 때) 남과 북이 전염병에 대응하는 공동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고 덧붙였다.

약품이나 인적교류 등 인도주의적 지원의 경우 외교부, 통일부 등과 협의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차관은 “약품이나 인적교류는 UN 제재대상이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외교부와 통일부 등과 협력해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통일부와 협력해 민관이 같이 북측에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차관은 “(약품 지원이나 인력 파견 등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논의되지는 않았다. 앞으로 실무접촉을 통해 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안에 시범사업을 할텐데 어떤 부분을 어떻게 할지가 과제”라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