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최대집 회장, 영리병원 허용한 원희룡 지사 항의 방문

기사승인 2018.12.06  06:00:18

공유
default_news_ad2

- 6일 오전 강지언 제주도의사회장과 동행…"의료영리화 시발점" 비판

제주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설립을 조건부로 허가한 것을 두고 의료계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5일 반대 성명에 이어 6일에는 제주도 원희룡 지사를 항의 방문한다는 계획이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6일 오전 제주를 방문해 원 지사를 만나 녹지국제병원 조건부 설립 결정에 대해 항의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는 제주도의사회 강지언 회장이 동행한다.

의협 관계자는 “제주도가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의 녹지국제병원 개원 반대 권고 사항을 무시하고 외국 투자 자본 유치 목적만으로 영리병원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는 국내 의료체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의료영리화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외국 투자자본만으로 설립된 의료기관은 우리나라의 기존 의료기관 같이 환자의 건강과 치료가 목적이 아니라 수익창출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원희룡 지사를 만나 이러한 의료계 우려를 제대로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5일 녹지국제병원과 관련해 내국인 진료를 금지하고 외국인 의료관광객만을 진료대상으로 하는 조건으로 개설허가 결정을 내렸다.

또 진료대상에 제한을 둔 것 외에 진료과목도 성형외과, 피부과, 내과, 가정의학과 등 4개로 한정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