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문 대통령, ‘주 52시간 근무’ 속도조절 주문…병원계 숨통 트이나?

기사승인 2018.12.17  13:05:11

공유
default_news_ad2

- 17일 오전 ‘확대 경제장관회의’ 개최…“노동시간 단축 등 필요 시 보완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주 52시간 근무 도입’으로 대표되는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보완 필요성을 언급해 병원계에도 숨통이 트일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확대 경제장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선 의료 분야 등에서 가계 생계비를 줄인 것이 의미 있는 변화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각 분야에서 의미 있는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 임금과 가계소득이 전반적으로 높아지는 가운데, 의료, 보육, 통신 등 가계 생계비는 줄이면서 기초연금 등 사회안전망을 확충해 수득주도 성장 기반을 닦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거‧의료 투자 확대, 생활 SOC 확충 등은 삶의 질을 높익 위한 핵심 사업”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하는 현장 목소리에 더욱 감수성 있게 대응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과 같은 새로운 경제정책은 필요한 경우 보완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언급해, 주 52시간 도입에 애를 먹고 있는 병원계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과 같은 새로운 경제정책은 경제, 사회의 수용성과 이해관계자 입장을 조화롭게 고려해 국민 공감 속에서 추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필요한 경우 보완조치도 함께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중심으로 사회적 대화와 타협을 적극적으로 도모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정부가 바뀌어도 포용의 가치는 바꿀 수 없는 핵심 목표다.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에 대한 확신을 가져 달라”며 “반드시 성공할 수 있고 해야만 할일이다. 신념을 갖고 추진해야 국민들의 걱정도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