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커지는 줄기세포치료제 시장…선점 노리는 韓·美·中‧日

기사승인 2018.12.18  12:38:42

공유
default_news_ad2

-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엄격한 규제‧윤리 문제 등 저해 요소"

성장하고 있는 줄기세포치료제 시장을 놓고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이 각축전을 벌일 것이란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미국은 가장 많은 후기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란 점, 중국과 일본은 규제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점, 한국은 많은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 등이 주목할 점으로 꼽혔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는 지난 17일 공개한 ‘글로벌 줄기세포 시장 현황 및 전망(남연정 연구원·책임연구원 김무웅)’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미국은 엄격한 규제에도 불구하고 가장 많은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고 일본은 개정된 규정으로 줄기세포치료 연구를 가속화하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는 줄기세포치료제에 대한 높은 투자금액 및 벤처 지원이 있는 반면, 민간 펀드의 제한 등 규제 문제도 존재한다"고 봤다.

특히 일본의 조건부 승인 정책(허가받지 않은 줄기세포도 의사 책임하에 시술허용, 이후 안전성과 일정 수준의 효능이 입증될 경우, 7년간 시장에서 판매하고 이후 유효성을 확인)은 줄기세포치료 연구를 크게 촉진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를 통해 국제적인 파트너십도 만들어지고 있단 분석이다.

연구원은 "중국 정부의 외국인 투자, 협력 및 파트너십에 대한 규제 완화로 환자 풀(pool)을 확대하고 줄기세포치료제 시장 성장을 촉진하고 있다"면서 "유럽에서도 줄기세포 치료연구가 확산되는 가운데 영국과 독일도 중요한 줄기세포치료제 시장이 됐다"고 전했다.

이들 국가들이 연구하고 있는 줄기세포치료제의 파이프라인도 대상 질환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도 했다.

연구원은 "대부분 줄기세포치료제 허가 제품은 피부과 및 근골격계 질환 치료 분야이지만, 종양 및 신경질환 등 다양한 질환 치료제가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부각되고 있다"면서 "심혈관 및 신경계 관련 치료제들이 출시를 앞두고 있고, 근골격계 질환에서 다양한 초기단계 임상 파이프라인들이 생겨났다"고 부연했다.

이런 가운데 줄기세포치료제 산업은 시장 확대 및 투자증가가 성장 촉진 요인이 되며, 관련 규제가 성장 저해요인이 되고 있다고 연구원은 주장했다.

연구원은 "줄기세포치료제 시장은 공공 및 민간의 R&D 지원 확대와 동시에 신흥시장의 등장 등으로 시장 성장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반면 엄격한 규제와 윤리적 문제, 안전성 이슈 등은 시장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Frost & Sullivan)에 따르면 줄기세포치료제 시장은 2017년 13억5,000달러에서 연평균 16.5%로 성장, 2023년에는 33억8,000만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남두현 기자 hwz@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바이오사랑 2018-12-18 16:35:00

    우리나라 서둘러야합니다
    기자님
    관심가지고 계속 후속 기사부탁드립니다삭제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