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대마는 일종의 한약…의료용 대마, 한의원서도 처방 가능해야”

기사승인 2019.01.09  12:21:40

공유
default_news_ad2

- 한의협 이은경 부회장 “대마 전초는 생약제…한의사들의 대마 사용은 곧 권리”

의료용 대마 합법화에 지지를 보낸 바 있는 한의계가 이번에는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한의 의료기관에서 의료용 대마를 처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한의협 이은경 부회장은 9일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의료용 대마 처방 확대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대한한의사협회 이은경 부회장은 한국의료용대마합볍화운동본부 주관으로 9일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의료용 대마 처방 확대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기자회견은 한국카나비노이드협회와 한의협이 후원했다.

이 부회장은 대마를 한약으로 볼 수 있다며 대마 전초(全草)를 한의사가 치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식물에서 채취된 대마는 일종의 한약으로, 전통적으로도 대마를 이용한 한의학적 처방과 치료가 가능했다”며 “한의사가 환자의 치료를 목적으로 필요한 경우 대마 전초를 치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대마는 뽕나무과 식물로 수천년 동안 약용으로 사용됐다”며 “한의학에서 대마는 기원전 2,727년 ‘신농본초경’에서 의학적 목적으로 사용된 것이 기록돼 있으며, 삼국지에서도 화타가 대마를 술에 달인 것으로 마취를 한 후 수술을 했다는 기록도 전해진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특히 “동의보감 등 여러 한의서에도 (대마가) 오장의 기가 부족할 때 정신을 안정시키고 눈을 밝게 하며 정신기능을 활발하게 하는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효과가 있다고 기록돼 있다”며 “한의학 고서에 기록된 대마의 효능이 의료선진국의 연구결과와 정확히 일치함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토대로 관련법을 개정해 한의사도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에서 대마 성분의 의약품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했다.

이 부회장은 "대마의 의학적 효능을 환자 치료에 적극 활용할수 있다면 난치, 불치로 고통받는 환자들에 새로운 희망을 열어 줄 수 있을 것“이라며 “환자 뿐 아니라 의료인인 한의사에도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에서 의약품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치료 기회 확대가 꼭 한의사에 의해서만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아니라며 다른 직역에서도 의료용 대마 사용에 대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 부회장은 “대마 전초가 생약제인 만큼 이것을 사용하는 것은 원래 한의사들의 권리라는 말”이라며 “한의계에서만 의료용 대마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치과의사 등도 쓸수 있으면 좋다. 다른 의료인들이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을 주관한 한국의료용대마합법화운동본부도 희귀난치성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원활한 치료를 위해 대마 전초의 국내 처방을 가능토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돼 오는 3월 21일부터 대마성분 의약품을 희귀난치성 질환 환자의 치료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지만 처방 범위는 미국과 유럽 등 해외에서 허가돼 시판 중인 대마성분 의약품만으로 한정됐다.

이에 한국의료용대마합법화본부 대표를 맡고 있는 강성석 목사는 “의료 목적으로 대마를 사용할 수 있게 규정했음에도 불구하고 특정 외국 제약사에서 만든 일부 의약품만을 허용하는 것은 마약법 취지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대마 전초와 성분이 같은 에피디올렉스 국내 처방이 가능해진다면 처방도 간편해지고 비용도 절감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목사는 “이같은 차원에서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대마 전초 처방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한의협의 입장을 환영한다”며 “환자들의 신속하고 원활한 치료를 위해 다양한 대마 성분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길이 하루빨리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용 대마 허용에 따라 필요해진 사용 가이드라인 마련에 의료계가 관심을 보여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강 목사는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요청을 했으나 응답해 준 곳이 한의협 밖에없다”며 “환자가 의료기관에 가서 (의료용 대마 처방을) 요구했을 때 과연 제대로 처방이 가능할지 의문이다. 가이드라인 제작 등의 의사를 밝힌 곳은 아직까지 없다”고 말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