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질병관리본부, ‘해외 유입 홍역환자’ 증가에 주의 당부

기사승인 2019.01.21  18:08:09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난해 12월부터 30명 홍역 확진…서울‧경기‧전남서 신고된 30대 환자 모두 해외여행 이력

지난해 12월 대구에서 홍역 첫 환자가 신고된 이후 21일 오전 10시 현재 총 30명의 홍역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전국 5개 시도에서 홍역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집단 발생은 2건 27명, 산발사례 발생은 3명이다.

특히 집단 발생한 대구, 경기(안산·시흥지역) 유행은 홍역 바이러스 유전형이 다르고,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아 각각 다른 경로로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대구 홍역환자 바이러스 유전형은 주로 필리핀 등 동남아에서 유행 중인 B3형이며 경기도는 D8형이다.

산발적으로 발생한 3명은 각각 베트남, 태국, 필리핀 여행 후 홍역 증상이 발생한 해외 유입사례로 판단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접촉자 조사 및 조치를 취하고 있다.

환자 연령대는 만 4세 이하 15명, 20대 9명, 30대 6명이며, 해외 여행력 있는 산발 사례 3건 모두 30대다.

대구 지역의 경우 의료기관 내에서 영유아와 의료기관 종사자를 중심으로 발생했으며, 경기 안산의 영유아의 경우 5명 전원 미접종자로서 동일 시설에 거주하고 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홍역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예방접종이 필수적이라고 당부했다.

홍역은 1회 접종만으로도 93%의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며, 세계보건기구 권고에 따라 우리나라는 2회 접종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또 비유행 지역의 영유아는 표준접종 일정을 준수해 접종하고, 대구광역시 전체, 경북 경산시, 경기도 안산시 등 홍역 유행 지역의 경우 표준접종 일정 전인 만 6~11개월 영유아는 면역을 빠르게 얻기 위해 가속접종을 권고했다.

특히 동남아, 유럽 등 홍역 유행지역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1967년 이후 출생자 중 ▲홍역 병력이 없고 ▲홍역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 MMR 예방접종을 최소 1회 이상 맞을 것을 권고했다.

또한 의료인은 홍역환자에 대한 노출 위험이 높고 감염 시 의료기관 내 환자에게 전파 위험이 높은 만큼 항체 검사 후 홍역에 대한 항체가 없는 경우 2회 접종할 것을 당부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