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희귀질환자 신약 접근성 확대 위해 추진단 발족"

기사승인 2019.02.11  06:00:09

공유
default_news_ad2

- 식약처 김영옥 의약품안전국장, "수출과 의약품 산업 진흥 도모하는 정책 개발할 터" 포부 밝혀

지난해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에서 의약품안전국장으로 자리를 옮긴 김영옥 국장은 새해부터 바쁜 일정을 보냈다.

석 달여 간 공백이었던 자리를 이어받기 위해 한 달 간 빠르게 업무를 파악해야 했고, 현재진행형인 수많은 정책을 정리해 업무보고도 준비해야 했다.

다행히 의약품 분야 업무를 골고루 경험한 덕택에 자리를 옮긴 지 이제 겨우 두 달이지만 빠르게 업무파악을 끝낼 수 있었다. 직전까지 바이오생약국장을 역임하며 쌓은 노하우 덕분이다.

김 국장은 바이오생약국장으로 근무하면서 의약품안전국장에 도전했다. 이 자리가 식약처 내부 및 외부 모두 지원할 수 있는 개방형직위였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이미 중요한 부서의 국장을 맡고 있으면서 의약품안전국장에 도전한 이유는 무엇일까.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영옥 의약품안전국장

김 국장은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기도 하고, 스스로도 의약품안전국장을 왜 하려는지에 대해 자문을 많이 했다. 식약처에서 연구직으로 출발해서 연구부서와 심사부서 근무 기간이 길다. 본부 정책부서에서 일한 지 10년 정도 됐는데 의약품안전국 일을 직접하는 것은 처음이다. 하지만 의약품 관련 업무를 두루 경험했기 때문에 의약품안전국장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김 국장은 세 가지 이유를 꼽았다. 평소 의약품을 통해 환자들의 치료기회를 확대하는데 기여하고 싶었다는 게 첫 번째 이유다.

그는 “의약품은 결국 질병을 치료하고 예방하고, 국민 건강을 지켜주는 것이다. 희귀난치질환, 취약계층에 환자들에게는 세계 최초 약을 써볼 수 있는 기회, 즉 치료기회를 확대하는 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그러기 위해 따라줘야 할 여러가지 제도가 있다. 허가심사, 임상 등 분야별 담당 과장들과 협의하고, 소통하면서 제도를 마련하고 싶었다”고 했다.

김 국장은 환자들의 치료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국내 개발 또는 해외에서 개발되고 있는 다양한 의약품 등을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임상제도 선진화 추진단’도 발족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추진단에선 ‘임상시험 발전방안 5개년 계획’을 만들어 공개하고, 평소 생각했던 여러 가지 정책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두 번째는 제약바이오가 우리나라 먹거리산업이라는 확신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국장은 “빨리 준비하지 않으면 미래먹거리인 제약바이오산업이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평소 식약처가 선제적인 역할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전 세계적으로 규제기관들이 규제에만 머물지 않고 산업을 발전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식약처 역시 그런 역할을 하고 있지만, 제대로 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직전 바이오생약국장을 하면서 어떤 정책이 필요한지 외부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어떤 점을 요구하는지도 파악할 수 있었다고 했다.

내부에서 쌓은 여러 가지 경험을 접목해 보다 나은 정책을 펼치고 싶었다는 이야기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영옥 의약품안전국장

마지막으로 김 국장은 의약품안전국장에 도전한 이유로 제약바이오산업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게 하는 발판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들었다.

제약바이오산업은 내수시장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국산 신약과 개량신약, 제네릭 등 모든 의약품이 수출을 전제로 해야 한다는 게 평소 지론이었다고 전했다.

김 국장은 “수출 및 산업 진흥 측면에서 정부의 역할이 무엇이인지 고민할 부분이 있다. 의약품 수입과 수출 모두 규제에 직면하게 된다. 이런 규제장벽을 넘는데 식약처가 나름대로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실제로 식약청에서 식약처로 전환되면서 새로 늘어난 업무 중 큰 부분이 국제협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제약바이오협회를 통해 관련 회의에 몇 번 참여했는데 업계의 요구사항이 평소 생각과 어느정도 일치한다고 느꼈다. 수출 및 산업 진흥을 도모하는 정책과 제도를 개발하고싶다. ‘규제’와 ‘지원’,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런 포부를 안고 시작한만큼 김 국장은 내부는 물론이고 외부와 소통도 보다 적극적으로 할 계획이다.

김 국장은 “국민과 소통하지 않는 정책은 정책이 아니고, 성공할 수 없는 정책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언제든이 이야기를 나누려고 한다. 식약처는 규제기관이다. 특히 안전규제와 관리 측면에서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규제개혁 혹은 혁신의 의미는 현 수준을 앞서가는 ‘규제선진화’라고 생각한다”며“안에서 통하고 밖에서도 통하는 ‘규제서비스’를 해야 한다고 본다. 식약처가 적극적으로 규제서비스를 제공해서 우리 기업이 수월하게 해외진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게 필요하다. 국내 규제 역시 마찬가지다. 앞으로 이를 위한 정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