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의학교육일원화’ 대회원 의견 수렴 나서는 醫

기사승인 2019.02.19  12:20:51

공유
default_news_ad2

- 20일 상임이사회 의결 후 시행…의료일원화‧한의사 의과의료기기 사용 등에 대한 입장도 조사

대한의사협회가 한의대 폐지를 전제로 한 ‘의학교육일원화’를 비롯 의료일원화,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사용 등에 대한 대회원 의견 수렴을 추진한다.

의협은 오는 20일에 열릴 상임이사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설문조사 문구를 최종 수정하고 그 시행을 의결할 방침이다.

앞서 의협은 의학교육일원화 대응방안 간담회에서 ▲한의대 및 한의사 폐지를 통한 의학교육일원화 ▲기존 면허자는 기존 면허를 유지하고, 상대영역 침해 금지라는 대원칙을 확정했다.

의협은 정부와의 협의를 진행하기 이전에 의학교육일원화 및 의료일원화에 대한 회원들의 정확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판단, 이번 설문조사를 계획했다.

설문조사 항목에는 ▲의료일원화 찬성 여부 ▲의학교육일원화 인식 정도 ▲의학교육일원화 방안 ▲의료일원화 방안 ▲의료일원화 논의시 시민단체 참여 여부 ▲의학교육일원화 논의를 위한 협의체 구성 시 전제조건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의협은 또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이에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사용 동의 여부 ▲환자에 직접적 위해가 없는 검사기기에 한정한 한의사 사용 허용 여부 ▲한의사의 의료의료기기 사용 합법화 시 파업 등에 대한 동참 의향 등도 설문조사 항목에 포함됐다.

이외에도 ▲건강보험에서 한방 분리 ▲한의대 및 한의사 연수 강좌에 의사 출강 시 윤리위원회 제소 여부 ▲한의학의 미래 등에 대한 회원들의 의견을 묻는다.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 김교웅 위원장은 본지와 통화에서 “일반 국민이 봤을 때 의대와 한의대는 비슷한 부류기에 그냥 합치면 된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의학과 한의학은 그 생성 근본부터 다르다”면서 “그런데도 한의계는 지속적으로 의료의 영역을 넘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와의 (의학교육일원화)논의가 진행되기 전에 의료계의 단일된 의견이 필요하다”면서 “의료교육일원화가 실제 가능한지, 또 이에 대한 회원들의 정확한 정서는 어떠한지를 확인하고자 설문조사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설문조사 결과는 향후 정부와의 논의 과정에서 의료계 입장을 대변할 중요한 근거로 사용될 것”이라며 “이에 가능하면 많은 회원들이 설문조사에 참여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