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삼성바이오에피스 '임랄디', 유럽 바이오시밀러 경쟁서 '선전'

기사승인 2019.04.13  06:00:44

공유
default_news_ad2

- 유럽 주요 시장인 영국·독일서 점유율 빠르게 확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가 유럽에 출시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4종 중 가장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 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가 지난해 10월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출시 이후 지난 1월까지 유럽에서 판매 중인 바이오시밀러 4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애브비가 개발한 휴미라는 전 세계 매출 1위를 기록하는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2017년 기준 전 세계에서 약 20조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으며, 이중 유럽 시장은 약 4분의 1 정도 규모로 집계된다. 지난해 10월 휴미라 유럽 물질 특허가 만료되면서 글로벌 제약사들이 앞다퉈 바이오시밀러 출시에 나서며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여기에 애브비도 최대 80%의 유럽 가격 인하를 선언하는 등 필사적인 점유율 방어에 나서면서 향후 시장 변화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료:아이큐비아)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는 오리지널 개발사인 애브비가 공격적인 가격 정책을 펼침에 따라 리툭시맙, 에타너셉트 등의 확대 속도보단 더디지만, 꾸준히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2018년 12월 기준 유럽 전체 아달리무맙 시장에서 휴미라(일반 및 고농도 제형)가 차지하는 비중은 92.9%였으며, 바이오시밀러 4종이 나머지를 차지했다.

바이오시밀러 4종 중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임랄디가 2.8%로 가장 높았으며, 암젠의 암제비타가 2.3%, 산도스의 하이라모즈가 1.7%, 마일란의 훌리오가 0.4%로 그 뒤를 이었다.

유럽 주요 시장인 독일과 영국에서의 선전이 임랄디 선전을 뒷받침했다. 휴미라 처방이 높은 독일에서는 바이오시밀러로의 교체처방(switching)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데, 임랄디로 교체처방된 비중이 35%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하이라모즈 16%, 암제비타 15%, 훌리오 11% 순이었다. 다만, 1%p 환자는 임랄디에서 다시 휴미라로 돌아갔다. 이는 환자와 의료진이 기존 제품에 더 친숙함을 느끼기 때문인 것으로 아이큐비아는 분석했다.

(자료:아이큐비아)

영국에서도 임랄디는 가장 빠르게 휴미라 시장에 침투하고 있었다. 영국은 한 회사가 전체 시장을 독차지할 수 없도록 지역을 11개로 세분화했다.

아이큐비아가 집계한 바에 따르면, 임랄디는 입찰 경쟁에서 전체 약 45%에 달하는 가장 많은 지역에 진출할 수 있는 권리를 따냈다. 암제비타는 약 27%, 하이라모즈는 약 23%였다. 해당 시장에 진출한 지 한 달여만에 임랄디는 약 3분의 1에 달하는 점유율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임랄디의 가장 큰 라이벌은 암제비타다. 암제비타는 영국 내 27% 시장뿐 아니라 임랄디가 진출하는 시장에서 2차 요법으로 쓰일 수 있는 입찰권을 따냈다. 임랄디 지역에서 암제비타가 3~4% 가량의 점유율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었던 것도 이 때문이다.

아이큐비아는 "암제비타는 개선된 제형으로 추가 시장을 획득했다"며 "때로는 환자 편의성이 경제적 인센티브보다 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새임 기자 same@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