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병원 환경 달라져 입원전담전문의 필요…채용 쉽지 않아”

기사승인 2019.04.13  06: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공단 일산병원 김성우 원장, 인력 확충 의지 피력…하이브리드 수술실 등 환자안전 시스템 구축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이 환자안전 강화를 위해 입원전담전문의 확충에 나섰지만 쉽지 않다. 공공병원이어서 정원 확보도 어렵지만 구인이 더 힘들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공단 일산병원 김성우 원장은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병원 인근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추진하는 주요 사업계획을 설명하면서 입원전담전문의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단 일산병원은 지난해 외과계 입원전담전문의 1명을 채용하고 올해 내과계 1명을 더 충원했다. 하지만 외과 입원전담전문의가 올해 그만두면서 현재는 내과에서 1명만 근무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김성우 원장은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병원 인근에서 취임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운영 현황과 주요 사업추진 계획을 설명했다.

김 원장은 “입원전담전문의 고용 문제는 어느 병원이나 고민하고 있다. 지난해 입원전담전문의 1명을 운영했는데 올해로 이어지지 못했다. 올해는 내과에서 입원전담전문의 1명만이 일하고 있다”며 “그걸로는 부족해서 더 많이 채용하려고 공고를 냈지만 쉽지 않다. 올해 안에 더 많은 분을 채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병원 환경이 달라지면서 입원환자를 안전하게 진료하기 위해서라도 입원전담전문의는 필요하다”며 “인원이 보충되는대로 시범사업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큰 정책 방향에 맞춰 우리도 진행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일산병원은 환자안전 강화를 위해 응급상황 시 조기에 대응할 수 있는 고위험환자 ‘신속대응팀’과 하이브리드 수술실도 구축한다.

오는 8월 준공되는 응급·감염관리센터에 구축되는 하이브리드 수술실은 진단과 시술, 수술이 동시에 가능한 곳이다.

김 원장은 “현재는 수술실과 혈관조영술을 하는 공간이 물리적으로 구분돼 있다. 예를 들어 뇌출혈 환자가 병원에 왔을 때 검사실에서 혈관조영술을 하다가 개두술을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면 다시 수술실로 환자를 옮겨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며 “하이브리드 수술실은 다른 수술실보다 공간이 더 넓고 진단적 조영술과 시술, 수술을 모두 할 수 있다. 올해 안에 오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심뇌혈관질환 분야 집중 육성을 통해 의료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고 지역심뇌혈관질환센터 지정을 추진해 지역주민의 보건 향상은 물론 국가적 공공의료 정책 수행에 핵심 역할을 하겠다”고도 했다.

김 원장은 이어 “공공병원 역할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며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하이브리드 수술실 등 중증도와 위험성이 높은 전문 진료시스템을 운영해 표준적 치료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