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인천 '바이오 밸리' 조성할 것"

기사승인 2019.05.16  15:33:52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에 25조원 투자해 직간접적 11만개 일자리 창출 공언

셀트리온이 오는 2030년까지 주력 사업에 40조원을 투자한다. 이 중 인천광역시에 25조원을 투자해 '바이오 밸리'를 조성, 직간접적으로 약 11만개에 달하는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셀트리온은 16일 인천광역시청 본관에서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발표에 나선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은 "그동안 셀트리온은 영업이익의 40%를 R&D에 투자해왔으며, 2030년까지 계산하면 약 30조원에 달한다. 여기에 다국적 제약사와 U-헬스케어 사업에 투자할 10조원 가량을 모을 생각"이라며 "2030년까지 총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로 나설 뿐만 아니라 4차 헬스케어 산업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40조원 재원 중 25조원이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투자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를 20개 이상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입한다. 여기에 연간 바이오의약품의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 생산 가능한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데 5조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필두로 인천을 '바이오 밸리'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다. 서정진 회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시와 오랜 기간 논의하며 이 같은 청사진을 그렸다"고 설명했다. 25조원 투자로 직접 고용 1만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서 회장은 기대했다.

박남춘 인천시장 역시 "그동안 인천시가 준비해오던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3대 전략이 셀트리온의 비전 2030과 만나 엄청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조만간 셀트리온과 협업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사업 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5조원을 투입해 케미컬 산업 밸리 조성에도 나선다. 케미컬 단지는 셀트리온의 합성의약품 제조공장이 있는 충북 오창을 거점으로 한다. 의약품 수명 주기를 고려해 약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라이선스 인 및 자체 개발을 통해 개량신약 및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더불어 U-헬스케어 사업에는 총 10조원을 투자한다.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 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한다는 구상이다. 10조원 중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하고,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 개발 생산에 약 6조원을 투자한다.

서 회장은 "일본을 비롯해 유럽의 많은 국가들이 빠르게 진행되는 고령화로 관련 예산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일반적인 진단과 치료는 원격으로 할 수 있도록 간호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원격 진료를 위한 포터블 진단장치를 개발하는 등의 사업을 2년 전부터 북유럽 국가와 협의해왔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단계별 추진 일정도 제시했다. 1단계는 개발·생산·유통망 확장 단계로 2021년까지 8조원을, 2단계는 의약품 매출을 최대로 늘리는 단계로 2025년까지 12조원을 투자한다. 마지막 3단계는 U-헬스케어 사업 달성으로 20조원을 투입하게 된다.

서정진 회장은 "지금까지 국가를 먹여 살리는 것이 반도체, 자동차였다면 앞으로 국민의 먹거리는 바이오가 될 것"이라며 "인천을 거점으로 한국 전체를 바이오 밸리로 만들어 한국 바이오 산업이 국내 16조원 의약품 시장을 넘어 1500조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갈 수 있도록 앵커 기업 역할을 해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새임 기자 same@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