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열정과 능력 갖춘 일 잘하는 부회장 필요한 때”

기사승인 2019.05.23  06:00:50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병협 이상운 의장 “백척간두 처한 의료계 위해 몸 던질 것…의료정책 중심에 서는 의협 돼야”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이상운 의장이 ‘일 잘하는 부회장’을 표방하며 대의원들의 표심 공략에 나섰다.

이 의장은 지난 22일 마포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의협 출입기자단과 만나 “백척간두에 서 있는 의료계와 회원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어 출마를 하게 됐다”면서 “대의원들이 봉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초심을 잃지 않고 회원들의 위해 희생하고 봉사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현재 대한민국 의사들의 자존심은 끝도 모를 추락의 나락에 빠져있다”면서 “그동안 우리 의사들은 과중한 업무로 인한 과로에다 심지어 샹명까지 위협받는 상황 속에서도 오직 국민건강을 위해 묵묵히 의료 현장을 지켜 왔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우리들의 이러한 헌신과 수고에 대한 정당한 평가는 고사하고 정부의 규제 위주의 보건의료 정책으로 인해 의사의 전문성과 자율성은 크게 훼손됐으며 국민은 최상의 진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의사의 진료권마저도 마치 투쟁과 쟁취의 대상처럼 여기는 타 직역에서 의사의 진료권을 침해하는 언행을 공공연히 하고 있는 기가 막힌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의료현장을 왜곡시킬 수 있는 심각한 문제를 가진 여러 법안과 제도들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면서 “그러나 의료계의 역량은 이러한 문제를 헤쳐 나가기에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고 평했다.

이에 지금의 어려운 상황의 극복을 위해선 열정과 능력이 있고 열심히 일하는 부회장이 필요하다는 게 이 의장의 생각이다.

이 의장은 “10대 대한재활의학과의사회장, 12대 대한개원의협의회 법제부회장, 초대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의장을 역임하면서 오직 협회와 회원들을 위해 헌신해 왔으며 협회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면서 “의료계가 백척간두에 서 있는 이때 13만 의사 회원들의 열망에 부응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건강 수호를 위해 제 한 몸을 던지고자 한다. 의사가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에 전념해 국민이 건강한 나라를 만드는 일에 헌신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회장에 당선된다면 의사가 의료현장에서 자존심과 긍지를 가지고 안심하고 진료해 국민이 건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피력했다.

이를 위해 보건의료체계를 붕괴시켜 국민건강에 큰 위험을 초래할 ▲간호사 단독법 ▲물리치료사 단독법 ▲한방의 의과의료기기 사용 시도 등을 저지하고 안전하고 소신진료가 가능한 의료환경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또 의협이 13만 전체 의사들의 종주 단체로서 의료정책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가칭)의병협 정책협의체 추진 및 현안에 대한 공조체제 구축 ▲의료인 수급 문제 및 PA 문제에 대한 적극적 해법 제시 ▲의료를 배제한 커뮤니티케어 등 정부의 준비 안된 정책에 대한 문제 제기 및 정책 선도 ▲한의사 제도 폐지를 통한 의료일원화 ▲추나요법 급여화 문제점 이슈 제기 ▲한방 첩약 급여화의 안전성, 유효성, 경제성 재검토 ▲의료전달체계 왜곡으로 인한 지역 의료 붕괴의 회복 등에 나서겠다고 했다.

아울러 대의원회와 의협 집행부가 소통하는 통로가 돼 존중하고 화합하는 의협 회무가 되도록 노력하는 한편, 대정부‧대국회 회무에 적극적으로 임해 정부, 국회, 시민사회를 리드하는 의협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마지막으로 “집행부를 잘 보조하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일하는 부회장이 되겠다”면서 “희망을 안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호 1번을 부여받은 이 의장은 순천향의대를 졸업한 재활의학과 전문의다.

이 의장과 함께 선거에 나선 한국여자의사회 이향애 회장(기호 2번)은 고려의대를 졸업한 정형외과 전문의로 현재 여자의사회장과 성북구의사회장을 맡고 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