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관리사업, 효과 확인

기사승인 2019.06.12  06:00:05

공유
default_news_ad2

- 복지부, ‘2016~2018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결과 발표

자살과 관련한 사후관리 접촉횟수가 늘수록 자살 시도자의 전반적 자살위험도, 자살생각, 우울감 등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의료비 지원 시 사후관리를 더 잘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이같은 내용의 ‘2016년~2018년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결과를 발표했다.

2013년부터 시행해 온 이 사업은 병원 내 응급의학과-정신건강의학과-사례관리팀으로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를 조직하고 유기적으로 연계해 응급실을 내원한 자살시도자에게 응급치료, 상담 및 심리치료를 제공토록 하고 있다.

또한 의료급여 1종·2종 수급권자, 자살 재시도자, 자살 유족 등에 대해서는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과 연계해 치료비를 지원한다.

자살시도자 퇴원 후에는 전화 및 방문을 통한 사례관리를 진행하고 정신건강 및 복지서비스 등 지역사회의 자원을 연계해 자살 재시도를 막는 것이 목적이다.

사업 참여기관은 2016년 27개에서 2017년 42개, 2018년 52개 병원으로 확대되면서 사업 참여기관의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 수도 2016년 8,372명, 2017년, 1만2,268명, 2018년 1만7,553명으로 증가했다.

복지부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사후관리서비스에 동의하고 사후관리 접촉이 4회까지 진행된 자살시도자 총 1만2,045명을 대상으로 사후관리 효과성을 분석한 결과, 사후관리 서비스가 진행될수록 ▲전반적 자살위험도 ▲자살생각 및 계획 ▲알코올 사용문제 ▲식사 및 수면문제 ▲우울감 등이 감소하는 등 다양한 항목에서 호전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특히 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에 대한 치료비 지원 현황에 대한 분석결과를 살펴보면 치료비 지원은 자살시도자를 적정서비스로 유입하고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치료비 지원은 사후관리에 대한 동의를 전제로 제공되기 때문에 치료비 수혜자 546명 중 516명(94.5%)이 1회 이상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받은 것으로 나타나 의료비 비수혜자(49.5%)에 비해 사후관리 서비스에 대한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또한 사후관리서비스 1회 접촉(516명) 이후 최종 4회 접촉까지 지속된 경우도 89.1%(460명)로 의료비 비수혜자 68.3%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 장영진 과장은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을 수행하는 병원을 지난해 52개에서 올해 63개 병원으로 확대한다”며 “이에 단국대병원, 세브란스병원 등 8개 병원이 새롭게 선정됐으며, 상반기 중 3개 병원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 과장은 “응급실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은 효과성이 높은 사업으로 향후 사업 수행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