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폐암검진 두고 설왕설래…“효과성 확보” vs “입증 안돼”

기사승인 2019.07.09  10:56:09

공유
default_news_ad2

- 과잉진단예방연구회, 복지부 해명에 또다시 반박…“무고한 피해 생기지 않게 해야”

이달부터 시행되는 국가 폐암검진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둘러싼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의사들로 구성된 전문가 단체가 득보다 실이 클 수 있다며 폐암검진 중단을 촉구하자 정부가 바로 이에 대해 해명했지만 전문가 단체는 정부의 해명에 또 다시 반박하고 나섰다.

과잉진단예방연구회가 지난 3일 폐암검진으로 흡연자의 실질적 사망률 감소를 기대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검진으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보건복지부는 “폐암검진은 안전성과 효과성, 경제성이 확인된 검사”라며 당일 해명자료를 냈다.

복지부는 폐암은 국내 암 사망 중 1위를 차지하고 5년 상대생존율(27.6%)이 11.0%인 췌장암 다음으로 낮은 위험한 질환으로, 조기 발견율(20.7%)도 낮아 조기발견이 중요한 질환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수술 가능한 조기단계 발견 시 5년 생존율이 64%까지 상승할 수 있다. 이에 정기적인 폐암검진을 통해 폐암 생존율을 높이겠다는 것. 폐암검진은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성, 효과성이 확인됐으며 비용·효용평가에서도 경제성이 인정됐다는 게 복지부의 설명이다.

하지만 연구회는 지난 8일 성명을 통해 “폐암 검진은 안전성과 효과성, 경제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또 다시 반박에 나섰다.

연구회는 “현재까지 폐암검진에 대한 효과가 입증된 연구는 지난 2002년 시작해 2011년에 출판된 미국 대규모 무작위 연구인 NLST연구 하나뿐인데 그마저도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효과에 대한 논란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연구회는 “우리나라의 폐암검진의 효용성이 외국보다 높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현재 겨우 시범사업 연구만 했을 뿐 제대로 된 학회 발표도 없으며 논문으로 출판되지 않아 학계의 비판이나 평가가 시작도 안 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연구회는 “기존 임상시험에 의하면 검진 참가자의 약 25%는 위양성이었으며 검진을 국가전체로 확대할 경우 더 높아진다”며 “가짜 폐암 환자들이 추적검사나 확진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예상되는 엄청난 심리적, 신체적, 경제적 피해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도 했다.

이어 “시범사업 결과만 갖고 효과성과 안전성이 확보됐다고 우기는 것은 국민 건강에 대해 최소한 안정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겠다는 어처구니없는 발상”이라면서 “최소한의 의료 윤리에 위배되는 정책을 즉시 재고해 무고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