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병협 의료인력 비대위, 간호 인력난 해결에 사활 건다

기사승인 2019.07.10  06:00:27

공유
default_news_ad2

- 병원별 업무범위 리스트 취합해 복지부 제출키로…"대형병원 간호 인력 쏠림현상 감당 안돼"

간호 인력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댄 병원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대한병원협회 의료인력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9일 열린 회의에서 병원별로 취합된 간호사 업무범위 리스트와 간호 인력 수급을 위한 요구안을 보건복지부에 전달키로 했다.

정영호 위원장은 본지와 통화에서 “의사의 업무를 간호사에게 위임할 수는 없지만 의사의 지시·감독 하에 간호사가 보조해 주는 업무들로 가닥을 잡고 이를 취합해 복지부에 전달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요구안에는 대형병원 간호사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등의 간호인력 관련 정책을 한시적으로 보류해 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정 위원장은 “간호사 수요를 유발하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등의 정책을 2~3년 정도 한시적으로 유예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라며 “구두로는 전달했지만 공식적인 문서로 전달하고 간호 인력 문제 해결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상급종합병원 지정 기준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2병동 운영이 만점이었는데 이를 4병동으로 확대하면 대형병원 간호사 쏠림 현상은 심해질 수밖에 없다”며 “대형병원부터 채워지는 간호 인력 문제로 결국 인력 도미노가 발생하게 되면 감당 안 된다”고 했다.

실제 중소병원들이 올해 간호 인력난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것은 의료질평가 지원금 지급기준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운영이 포함되면서 빅5병원들이 유례없는 경력 간호사 채용에 나섰기 때문이라는 것.

이에 병협 의료인력 비대위는 간호 인력난을 가중시키는 정책 등에 대한 유예조치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사활을 걸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올해 처음으로 빅5병원이 경력 간호사를 공개 모집했다. 지금까지 이런 역사가 없었다”면서 “그 이유가 의료 질 평가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4병동 확대 운영 내용이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상급종합병원은 4병동까지 늘려도 좋다고 허락한 것과 의료 질 평가 지원금에 4병동을 해야 만점을 주겠다는 얘기는 완전히 다른 것”이라며 “이건 4병동까지 늘리라고 강요를 해 버린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래서 올해 간호인력 대란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어떤 정책이든 간호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주는 정책은 2~3년 간 유예해 달라고 복지부에 요청했고 인증기준, 지정기준 등도 리스트를 만들었다”면서 “정식 문서로 전달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사활을 걸고 나설 것”이라고 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간호사 2019-07-10 13:39:11

    그게 싫으면 복지를 늘리고 급여와 근무환경개선으로 대병간호사를 꼬셔오던가
    간호사는 복지부가 공급해주는게아니라 환경을 선택해서 갑니다삭제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