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급여확대 재협상에 온도차 보이는 '키트루다'·'옵디보'

기사승인 2019.07.18  06:00:44

공유
default_news_ad2

- 재협상 테이블 앉은 MSD…오노약품공업 설득에 진땀 흘리는 BMS

'키트루다' 급여확대를 두고 보건복지부와의 재협상 테이블에 않은 MSD와 달리 BMS는 '옵디보'의 협상 재개를 위해 파트너사인 오노약품공업(이하 ONO) 설득에 진땀을 빼고 있다는 후문이다.

정부는 올해 초부터 급여확대 대상인 '티쎈트릭', '키트루다', '옵디보' 등 면역항암제 3종을 묶어서 개별 제약사들과 논의를 진행해 왔다. 그 과정에서 복지부는 이들 제약사에 '환자의 반응 유무'를 급여확대 조건으로 제시하며 '사전협상'에 돌입했다.

로슈 '티쎈트릭(성분명 아테졸리주맙)'이 정부와의 협상을 통해 급여 확대 첫 테이프를 끊었지만, MSD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와 BMS·ONO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는 아직이다.

사전협상은 '필요하지만 건강보험 재정 부담이 큰 치료제'의 급여기준 확대 논의를 위해 정부가 내놓은 별도의 장치다. 미리 재정요소나 확대기준 등에 대한 합의를 이뤄놓고 약제급여평가위원회, 국민건강보험공단과의 약가협상 등 급여 과정을 비교적 빠르게 통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키트루다', '옵디보' 대비 후발주자인 '티쎈트릭'은 지난 4월 로슈가 '환자의 반응 유무'라는 카드를 받아들이며 사전협상을 타결했다. 최근에는 약가협상 절차를 끝내고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상정만을 앞두고 있다.

이로써 '티쎈트릭'은 비소세포폐암과 요로상피암 2차 치료에서 'PD-L1 발현율' 제한 기준이 삭제되며, 식약처의 허가사항과 동일한 내용으로 급여기준도 적용된다.

반면 '환자의 반응 유무'라는 급여확대 조건에 대한 MSD와 BMS·ONO의 첫 대답은 'No'였다.

'키트루다'는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를 포함한 4개 적응증에서, '옵디보'는 신세포암, 위암 등을 포함한 7개 적응증에서 급여확대를 노리는 상황이었다.

MSD, BMS·ONO가 모두 해당 조건을 거부하며 1차 협상이 결렬됐지만, 이후 재협상 테이블을 대하는 태도의 차이는 극명하게 갈렸다.

정부는 두 제품 보유사 모두에 재협상을 제시했지만, 재협상 테이블에 앉은 것은 MSD뿐이었다. MSD와 정부의 사전협상은 현재진행형이며, 환자들은 최소한 폐암 1차 치료에서 키트루다 급여 가능성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ONO의 경우에는 현재까지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고 있다. 때문에 사실상 급여확대 포기를 선택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에 파트너사인 BMS가 설득을 시도하고 있지만 ONO측은 묵묵부답인 것으로 알려졌다.

ONO는 사전협상 결렬 이전까지 끊임없이 "환자를 위해 옵디보 급여확대가 절실하다"고 주장해왔지만, 이후 정부와의 협상 테이블로 다시 나올지는 불투명하다.

이에 대해 복지부 관계자는 "지금이라도 ONO가 의사를 보인다면, 언제든지 재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 면역항암제에 대한 환자들의 니즈는 분명하다. 급여확대를 위해서는 정부와 제약사의 노력이 모두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윤미 기자 kym@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ad58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