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정부 운용 모든 헬기 ‘중증응급환자’ 이송에 활용

기사승인 2019.07.18  12:03:47

공유
default_news_ad2

-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 마련…12월까지 시범운영 후 적용

보건복지부는 물론 국방부, 경찰청, 소방청, 산림청, 해양경찰청 등 다수 부처가 운용하는 헬기를 응급의료헬기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

정부는 모든 부처의 헬기를 효율적으로 활용해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을 제정했다.

협력에 참여하는 부처는 보건복지부, 국방부, 경찰청, 소방청, 산림청, 해양경찰청 등이다.

가천대 길병원 닥터헬기 운항 모습

정부는 2014년 3월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한 부처 헬기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범부처 헬기 공동활용체계 운영 지침을 제정한 바 있으나 규범적 근거가 없어 현장에 정착되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정부 부처 헬기를 공동으로 활용해 응급환자를 가장 적절한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하기 위해 총리훈령 형식으로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을 제정하게 된 것이다.

공동운영 규정은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과 2018~2022년 응급의료 기본계획에서 결정된 사항에 기초해 관계부처가 전담조직을 구성해 논의한 결과물이다.

공동운영 규정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범부처 응급의료헬기의 컨트롤타워를 119종합상황실로 명확하게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119종합상황실에서 모든 응급의료헬기 출동요청 접수 및 출동요청을 일원화해 운영하게 되며, 헬기 운영기관은 119종합상황실의 출동요청에 따라 출동하도록 규정했다.

다만 응급의료 전용헬기(닥터헬기)를 통한 병원 간 이송 요청은 닥터헬기 운항통제실로 바로 요청할 수 있다.

또한 119종합상황실이 컨트롤타워 기능을 실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의 응급의료헬기 운항정보를 119종합상황실에 공유하도록 했다.

이 외 각 정부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이착륙장을 공동으로 활용하도록 했으며 이착륙장 중심으로 운용하는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이착륙장이 아닌 장소에 응급의료헬기를 착륙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이착륙장이 아닌 장소에 착륙할 때 안전을 위해 정부기관 간 상호 협조하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활용체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관련 설명서 작성, 협의체 운영, 공동훈련 실시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한편 정부는 공동운영 규정의 조기 정착을 위해 설명회를 개최해 규정을 설명‧안내하고, 올 12월까지 시범운영을 통해 규정을 지속적으로 개선, 보완할 방침이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