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수탁기관 없어 혈액검사 발묶인 한의계…“공정위 제소 검토”

기사승인 2019.07.19  06:00:55

공유
default_news_ad2

- 한의협 김경호 보험부회장 “과학적 검증하겠다는데 방해…한의사 적대하는 의사들 안타깝다”

7월부터 전국 한방병원과 한의원에서 첩약 처방 전·후 혈액검사를 실시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는 대한한의사협회가 수탁기관을 찾는데 난항을 겪고 있다.

한의협은 혈액검사 수탁기관과 연결해줄 의료서비스 MRO(Maintenance, Repair and Operating supplies) 기업인 UBML과 업무협약을 맺고 혈액검사 관련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듯 보였으나 결국 의료계 반발로 혈액검사를 맡겠다는 수탁기관 자체가 전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의협은 한방병원과 한의원의 혈액검사를 맡아줄 수탁기관이 없는 이같은 상황을 의료계의 압력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한의협은 이 같은 내용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압력을 행사한 의료계 관계자나 단체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할 방침이다.

최근에는 UBML과 협약을 맺은 A진단검사수탁기관이 한방병원과 한의원의 혈액검사를 맡을 곳이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의사들 사이에 “배신자”로 낙인찍히자 A수탁기관이 업무협약을 맺었던 서울시 구로구의사회에 공문을 보내 해명하는 일도 있었다.

한의협 김경호 보험부회장은 18일 본지와 통화에서 “우리나라 의료 환경에서 진단 부분 등 의과 도움 없이 진행될 수 있는 부분이 있나. 의·한 협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의협도 한의사들을 적대하기만 하니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수탁기관 건도 의료계 방해로 어려워졌다”며 “다른 방법을 강구해 나가려고 모색하고 있다. 압력에 의해 (수탁기관들이) 보이콧 하게 되면 할 수 없이 우리도 압력을 넣은 곳을 고발하거나 공정위 제소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부회장은 “혈액검사를 한의사들이 직접 하겠다는 게 아니다. 진단검사의학 전문의가 있는 곳에 수탁해서 검사하겠다는데도 의료계가 방해하는 의도를 모르겠다”면서 “언제는 과학적으로 검증하라더니 과학적으로 검증하겠다고 하니 방해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회장은 “환자진료에 참고하겠다는 검사를 압력을 넣어 못 하게 한다. 의료인으로서 양심이 없는 것 같다”면서 “내부정치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