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추나요법 급여화 유효성·안전성 두고 醫 vs 韓 격돌

기사승인 2019.08.09  12:34:33

공유
default_news_ad2

- 바른의료연구소 "‘추나요법 관찰연구’, 왜곡 해석…건정심 통과 이해 안돼”
한의협 “일부 논문 국적 문제 삼아 추나 효과성과 안전성 폄훼”

추나요법의 안전성·유효성 검증을 두고 의료계와 한의계가 맞붙었다. 추나요법이 급여로 전환된 지 4개월이 지났지만 논란만 더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추나요법

른의료연구소는 추나요법 급여화의 근거가 된 연구에 논리적 오류가 있다며 급여화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보도 자료를 연일 발표하는 한편 추나요법 급여화 관련 고시 무효화 소송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바른의료연구소는 추나요법 급여화의 근거가 된 연구가 오히려 급여화의 부당함을 증명한다고 지적했다.

바른의료연구소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추나요법 급여화 연구 보고서의 핵심 연구인 ‘진료실 환경에서 추나요법 관찰연구’는 연구 결과를 왜곡해 해석하고 있다”며 “역설적으로 추나요법 급여화의 부당함을 증명하는 연구”라고 주장했다.

바른의료연구소에 따르면 진료실 환경에서 추나요법 관찰연구는 지난 2017년 8월부터 1월까지 약 5개월 간 한방 의료기관 62곳에서 급만성 요통 환자를 대상으로 수행된 전향적 관찰 연구다.

해당 연구는 요통의 전반적인 통증 강도를 측정하기 위해 1차 평가지표로 통증에 대한 시각상사척도(Visual Analogue Scale, VAS)를, 2차 평가지표는 요청추부의 기능적 능력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한국어판(Korean Version Oswestry Disability Index, KODI)를 사용했다.

연구결과, 추나군과 일반군 모두 통증 강도와 기능 장애 정도가 0주와 4주, 0주와 8주 사이 유의하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난(p<0.001) 반면 Pain-VAS는 일반군에서 평균 감소량이 다소 크고 KODI는 추나군의 평균 감소량이 다소 크게 나타났지만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후 연구자들은 통증이 3주 이상 지속된 아급성 환자를 대상으로 추가 분석을 시행했다. 그 결과, 이 분석에서도 4주 후의 Pain_VAS 평균 감소량은 추나군이, 8주후 평균 감소량은 일반군이 다소 높게 나타났지만 유의미한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또 해당 연구에 참여한 환자수는 총 803명이었으나 최종 8주차에서는 446명으로 참여 환자 수가 줄어 최종 응답률은 절반에 가까운 55.5%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바른의료연구소는 환자들의 중도 탈락이 치료 결과에 대한 불만족이나 부작용 경험 등 치료 자체에 대한 문제점의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바른의료연구소는 “결국 추나요법이 가장 많이 시행되고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요통 환자를 대상으로 했음에도 이 연구에서는 일반적인 다른 한방 요법에 비해 추나요법의 효과가 우수하다는 것을 증명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연구 결과 요약에서는 세부적으로 추나군이 나은 부분들을 중점적으로 나열하면서 마치 추나요법이 효과가 더 있는 것처럼 포장하고 있다”며 “이는 궁색함 변명이며 결과를 왜곡해 해석하는 것에 불과해 보인다”고 했다.

바른의료연구소는 해당 연구 스스로가 ‘급여화의 부당함’을 증명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바른의료연구소는 “건보 급여화 과정에서는 엄격한 수준의 연구가 필요함에도 보고서 스스로 일반군과 추나군 간의 효과 차이를 명확하게 평가하기 위해 충분한 연구대상자 수가 필요했으나 연구기간 등 여건의 한계로 대상자 확보가 제한적이었음을 인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시범사업에서 가장 핵심적으로 시행한 연구조차 이런 수준이었는데 추나요법 급여화가 건정심을 어떻게 통과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도 했다.

韓, 일부 논문 국적 삼아 '추나요법' 폄훼

한의협은 이 같은 바른의료연구소의 주장에 대해 추나요법 급여화 연구보고서에 인용된 일부 논문의 국적을 문제 삼아 추나요법의 효과성과 안전성을 폄훼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논문의 국적을 문제 삼기 이전에 추나요법의 역사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지적이다.

한의협은 보도자료를 통해 “편집증적으로 한의약에 집착을 보이며 폄훼하는 바른의료연구소의 행태에 안타깝다”며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유효성과 안전성 검증을 거쳐 급여화 됐고 건보적용으로 근골격계 치료를 받고 있는 국민의 의료선택권을 침해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의협은 “바른의료연구소가 문제삼은 66개 논문에 대한 메타분석 연구는 추나요법 급여화의 필요성을 판단하는 수많은 기준 중 하나에 불과”하다며 “반복되는 행위는 건보급여화 체계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한의협에 따르면 한의사들이 시술하는 추나요법은 중국 황제내경의 ‘도인·안교(導引按蹻)’에서 유래해 중국 청대에 집대성된 ‘의종금감’ 중 ‘정골심법요지(正骨心法要旨)’에 정의된 ‘추나’에 뿌리를 두고 있다.

추나요법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추나, 정골에서 기원했으며, ▲일본의 정체요법, 조체술 ▲미국의 카이로프랙틱과 정골요법 등을 도입해 변증법적 응용·개발·발전한 현대 한의학이라는 것이 한의협의 설명이다.

따라서 추나요법은 한의학의 기본원리를 공유하고 있는 동양의 전통 수기요법들을 바탕으로 현대 기술들을 융합하고 있기 때문에 추나요법의 유효성 평가에 있어 중국의 추나요법 관련 논문이 충분한 자료가 될 수 있다는 것.

한의협 이진호 부회장은 “철저하게 국가 보건의료시스템에서 급여화 진행을 위해 필요한 모든 과정을 거친 추나요법에 대해 근거 없이 폄훼를 하는 것은 국가 보건의료를 책임지는 보건복지부를 거짓 정보로 모함하는 행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바의연은 한의약 폄훼와 딴지 걸기에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 의료계 수많은 의료사고와 비윤리적 행태부터 바르게 바라보길 바란다”고 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