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목돈 굴리는 은퇴자 등 7만4000여명에 건보료 폭탄 우려

기사승인 2019.08.12  12:27:14

공유
default_news_ad2

- 자한당 김승희 의원, 국세청 자료 분석…“금융소득에 과도한 건보료 부과, 문케어 약속 위반”

보건복지부가 이르면 내년 11월부터 실시할 예정인 ‘분리과세 금융소득에 대한 건강보험료 부과안’이 이자나 주식 배당 소득으로 생활하는 은퇴자들의 건보료 부담을 크게 높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국세청의 ‘2017년 귀속 종합소득세 자료’를 분석해 공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연간 금융소득이 1,000만원~2,000만원인 사람은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를 합쳐 총 8만2,575명에 달한다.

이 중 건보료를 별도 부과하지 않는 종합과세소득 3,400만원 이하의 직장가입자들을 제외했을 때, 총 7만4,895명이 내년 11월부터 건보료를 새로 내기 시작하거나 기존보다 더 큰 부담을 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에 따르면 피부양자들은 더 큰 타격을 받게 된다.

그동안 자녀 등의 피부양자로 이름을 올려 건보료를 내지 않았던 고령층, 은퇴자들은 2,000만원 이하의 금융소득이 새로운 건보료 산정 소득 기준에 반영돼 종합소득이 3,400만원을 넘게 될 경우 지역가입자로 전환된다.

또한 주택 등 재산에도 보험료가 부과되기 때문에 건보료를 내지 않아도 됐던 기존 상황과 비교해 건보료 부담이 큰 폭으로 확대될 수 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주택 공시가격 인상, 금융소득 2,000만원 이하 보험료 부과 등 새로운 보험료 부과 기반을 확보해 건보료 인상 압박을 해소하려 한다”며 “국민에게 보험료 부담을 가중시키려 한다면 이는 최대 3.2% 보험료 인상이라는 문재인 케어 약속을 사실상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