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법정단체 쟁취하자” 촛불 들고 거리로 나온 간호조무사들

기사승인 2019.08.21  06:00:55

공유
default_news_ad2

- 간무협, 대표자 결의대회 개최...“사즉생 각오로 법정단체 관철시키겠다”
법정단체 반대하는 간협·윤종필 의원 맹비난...“제 식구 감싸기 중단하라"

전국의 간호조무사 800여명이 국회 앞에서 법정단체 인정을 위한 의료법 개정을 요구하며 촛불을 들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지난 20일 여의도 국회 앞 국민은행 차로에서 ‘전국 간호조무사 대표자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투쟁을 선포했다.

이날 전국 각지에서 모인 간호조무사 800여명은 ‘간호조무사 탄압하는 윤종필 의원 규탄한다’, ‘사즉생 각오로 10월 23일 간호조무사 연가투쟁 반드시 해낸다’, ‘간호조무사 총 단결로 법정단체 쟁취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간무협 홍옥녀 회장은 “사즉생의 각오로 간호조무사들의 뜻을 모아 달라”며 강력한 투쟁의지를 호소했다.

홍 회장은 “오랜 시간 부당한 차별과 무관심 속에서도 묵묵히 환자 곁을 지키며 그들의 눈물을 닦아줬지만 그 사이 우리 가슴은 피멍이 들었다”며 “간호조무사의 눈물을 닦아 주고 시퍼런 피멍을 낳게 할 유일한 단체는 간무협 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회장은 “간무협은 지난 46년간 간호조무사가 더 나은 근로환경에서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권익을 지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지만 법정단체로 인정할 수 없다고 한다”며 “이는 간호조무사 직종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없다. 정부는 간호조무사 존재를 인정하고 법적으로 확인시켜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회장은 “이번 투쟁이 마지막 기회다. 지금 아니면 간호조무사들의 존재감을 알릴 기회가 다시는 오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뜻을 모아 사즉생의 각오로 나아가자. (법정단체 인정되는) 그날까지 대동단결해 끝까지 투쟁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촛불집회에서 홍 회장은 간무협의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에 반대하고 있는 대한간호협회와 간호사 출신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을 향해 “갑질 횡포”라며 작정하고 비난을 쏟아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위원인 윤 의원이 간무협 중앙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 법안 심의 당시 이를 가장 강력히 반대해 결국 국회 통과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난의 화살이 윤 의원에게도 향하고 있는 것이다.

홍 회장은 “75만명 간호조무사들의 유일한 대변자인 간무협이 법적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데는 간협의 반대 때문”이라며 “간호사 국회의원인 윤 의원이 법안 통과를 막고 있다. 간협이 무슨 권한으로 우리 간호조무사의 기본 권리를 침해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 회장은 “간협은 여러 가지 이유를 내세우고 있지만 본심은 오직 하나다. 간호조무사가 간호사들과 동등한 사회적 권리를 갖는 것을 인정하기 싫기 때문이다. 간협은 간호조무사의 권리에 대해 간섭하지 말아야 하고 간호사들의 권익 대변자 역할에만 충실하라. 간협의 간호조무사 법정단체 반대 자체가 갑질이고 횡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 의원은 국민의 권익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본분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며 “간호조무사 권익향상을 위해 도움을 못줄망정 최소한의 기본 권리조차 인정하지 않는 것은 지나치다. 간무협 법정단체 법안 통과를 막고 있는 것 자체가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전국에서 모인 간무협 시도회 대표들도 윤 의원의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 반대가 간호사 출신인 윤 의원의 ‘제 식구 감싸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하며 윤 의원과 간협을 향한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제주도회 김희자 회장은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에서 제주까지 75만명 간호조무사는 하나다. 간호조무사가 살아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하나 된 마음으로 투쟁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회 소속 김영미 간호조무사는 “서울시회는 10월 23일 연가투쟁 성공을 위해 각 병원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회원들을 대상으로 연가투쟁 신청서약서를 받고 있다. 사즉생의 각오로 조직하고 또 조직해 3,000명 이상 참여하도록 힘 쓰겠다”고 말했다.

김 간호조무사는 “10월 23일 연가투쟁에서 서울시회가 선봉에 서서 간무협 맏이 역할을 해내겠다”며 “간협이 더 이상 간호조무사들을 탄압하지 못하도록 본때를 보여주자. 정기국회 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을 반드시 개정하도록 힘을 보여주자”고 말했다.

울산·경남도회 김치화 부회장도 “울산·경남도회 하식 회장이 국회 앞 1인 시위를 하다 의식을 잃고 쓰러져 구급차에 긴급 후송됐을 때 그간 쌓인 울분과 설움이 폭발하고 말았다”며 “간호조무사는 국회와 정부만 믿고 국민건강 수호를 위해 묵묵히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열심히 일 해왔지만 현실은 우리 목숨을 담보로 하는 투쟁이 됐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김 부회장은 “75만명 간호조무사가 더 이상 차별당하지 않고 최소한의 기본 권리를 당당히 누릴 수 있도록 이제 우리 힘으로 바꿔야 할 때”라며 “우리 목소리가 국회를 넘어 청와대까지 울리도록 외치자. 간호조무사 법정단체 인정을 반대하는 간협은 각성하라. 간협을 대변하는 윤 의원은 사과하라”고 외쳤다.

대전·충남도회 정해자 회장은 “간협은 간호조무사의 권익신장을 위해 노력했다고 하는데 그 따위 씻나락 까먹는 소리는 어디서도 듣도 보도 못 했다. 어느 누구의 권력에지지 않고 정정당당히 싸우는 법정단체로 인정받아 간호조무사 명칭을 당당히 사용하며 근무해봐야 하지 않겠냐”며 “간협으로 인해 더 이상 좌절하는 일이 없도록 하자”고 의지를 드러냈다.

인천시회 고현실 회장도 “10월 23일 연가투쟁 성공을 위해 내달 7일 간담회와 인천지역 대표자 결의대회를 준비하고 있다”며 “병원별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1만명 간호조무사 연가투쟁을 위한 조직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정기국회에서 75만명 간호조무사의 조직개념을 끝까지 보여줘야 한다. 결집된 회원들의 힘으로 의료법을 쟁취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무협 법정단체 관철 비상대책위원회는 전국 13개 시·도회를 중심으로 10월 23일 연가투쟁 성공을 위한 전열 정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투쟁기금 모금운동으로 투쟁동력 확보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하하.. 2019-08-26 05:05:45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인터넷주소
    klpna.or.kr/ 이던데... k는 한국일꺼고..
    Lpn은 licensed practical nurse.....면허실무간호사라...이거말고 cna로
    Certified nursing assistant 자격증 소지한 간호조무사라고 하셔야지요...면허아니잖아요..간호사도 아닌데...삭제

    • 자랑스런 간호사 2019-08-24 16:31:49

      간호사들도 투쟁과 시위를 모르는거 아닙니다
      다만 우리는 환자간호의 일선에 있는 사람들로서 우리 개인의 문제들로 환자의 생명에 위협을 가해서는 안되기때문에 일하고있는 이 자리를 벗어날수 없어서 안하고있는것뿐입니다. 조무사님들은 갑자기 하루를 비워도 간호사들이 한몸으로 두명 몫을 다 해냅니다
      간호법제정도 반대하더니 이제는 우리고유의 영역 침범에 대해 법적으로 인정받고자 투쟁과 시위를 벌이고 있네요
      우리는 환자를 우선으로 생각하며 환자에게 해가 되는 일은 하지않기로 맹세했습니다
      우리는 자랑스런 대한의 간호사입니다 알고계시나요?삭제

      • 빡치게하지마라 2019-08-23 12:36:22

        [간호조무사의 명칭을 조무사로 바꿔주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GCwMSM?fbclid=IwAR30gmPftWMNb-XNOJCHU9zlue5P0hod5x4ok8i3yLighqWRormTJjOj7Sk


        간호조무사협회의 법정단체 인정 규탄]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2210삭제

        • 간호대학생 2019-08-23 12:25:25

          간호조무사는 조무사입니다.인력이없어서 1차병원에서 주사놓는다고 2,3차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와같지않습니다. 2차병원이상,대학병원에서는 조무사 라는 호칭과 침대시트갈기,휠체어이송하기,약국심부름 등 직접적인 간호외의 행위를합니다. 임상경력이있다해서 어떻게 저절로 이 약을 왜 복용하고 부작용 등 몸에 미치는 작용을 환자에게 잘 설명할수있을까요? 이제그만 환자의 안전성권리를 그만 침해하세요 환자가 질높은 간호를 받을수있게 그만 자기영역을 받아들이세요.삭제

          • 간호학생 2019-08-23 02:07:23

            (마지막글)간호조무사협회는 현재 임상경력만으로 간호조무사를 간호사로 승격시켜달라, 간호사면허 소지자만 응시할수 있는 간호직공무원에 조무사도 응시할 수 있게 해달라는 등의 요구를 하고 있습니다.
            제 댓글을 보신 많은 분들이 청와대 청원 중 간호사들의 청원에 동참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간호조무사의 수가 많아 국회의원들이 지지를 얻기위해 간호조무사의 주장을 받아들이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