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국내 연구진, 크론병 등 치료제 부작용 획기적 감소방법 찾았다

기사승인 2019.09.09  12:13:01

공유
default_news_ad2

- 연세의대 천재희 교수팀, 환자 유전자 변이 측정결과 활용해 골수억제 부작용 줄여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크론병 등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김원호 교수팀은 염증성 장질환 증상으로 퓨린계 면역조절제를 투여받는 환자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면역조절제 사용 여부와 용량을 결정해 치료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소화기질환 분야 유명 국제학술지인 ‘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IF7.958)’에 발표했다.

염증성 장질환 치료는 퓨린계 면역조절제가 효과적이지만 골수억제로 백혈구와 중성구 등 혈액 내 세포 감소라는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환자는 자주 병원을 찾아 혈액검사 등을 받아야 하는 불 편함이 있다.

연구팀은 2016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염증성 장질환으로 서울 시내 5개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을 유전자 변이 측정군(72명)과 비측정군(92명)으로 분류하고 면역조절제 사용 이후 골수억제 등 부작용 발생 빈도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면역조절제 투여 이전에 환자의 유전자형을 분석해 치료계획을 세웠던 그룹에선 12명(16.7%)의 환자만 골수 억제 부작용을 보였다.

유전자형 분석 작업이 없었던 그룹에서는 33명(35.9%)의 환자에게 골수 억제 부작용 증세가 나타났다. 두 비교 그룹은 유의미한 수치 차이(P=0,005)를 보임으로써 유전자형 분석을 통한 면역조절제 투여가 골수 억제 부작용을 예방함에 효과적임을 보였다.

유전자형 분석을 통한 면역조절제 투여는 외래를 방문하는 횟수와 부작용 때문에 약물을 중단하거나 투여 용량을 감소시키는 비율을 낮추는 효과도 있었다.

연구관찰 기간 사이에 유전자형 분석그룹은 7.8±3.2회, 유전자형 분석이 없는 그룹은 9.0±3.9회 외래를 방문했다.(p= 0.052)

또한 연구관찰 기간 사이에 유전자형 분석그룹은 72명 중 11명(15.3%)이 골수 억제 등 부작용 때문에 약물투여가 중단되거나 투여 약물 용량이 감소된 반면, 유전자형 분석이 없는 그룹은 92명 중 31명(33.7%)이 부작용을 보였다.

즉, 유전자형 분석그룹에서의 약물치료 성적이 상대적으로 양호했다.(P=0.007)

연구를 주도한 천재희 교수는 “면역조절제를 사용하기 전에 개별 환자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용 여부와 용량을 계획해 적용하는 것이 백혈구 감소 등 골수 억제 증상을 줄여 치료 효과를 높이고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힐 수 있었다”며 “유전자 연구 결과를 임상에 활용해 효과를 입증함은 전 세계적으로도 처음이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염증성 장질환에 대한 효과 예측 가능한 개인 맞춤형 치료 방법을 제시함으로써 미래 정밀의학을 선도하고 약제의 스마트한 개별화 사용전략에 활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