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난임 시술 여성 10명 중 2명 아이 낳았다

기사승인 2019.09.10  11:56:07

공유
default_news_ad2

- 자한당 김승희 의원, 2017년 10월~2019년 6월까지 난임 시술남녀 16만명 분석

2017년 말부터 2019년 6월까지 난임시술을 받은 16만여명을 분석한 결과, 난임시술 여성 10명 중 2명이 아이를 낳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난임 시술 현황’ 자료를 분석해 공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9년 6월 기준 전체 난임시술환자 수는 16만2,339명이다. 이 중 여성이 8만6,158명, 남성은 7만6,181명으로 시술 성비에 있어서 큰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난임 시술 사용횟수에서는 여성이 60만4,421회, 남성이 13만7,404회로 여성이 남성보다 약 5배 높았다.

또한 전체 시술비용도 여성이 약 2억1,500만원, 남성이 약 1,500만원으로 성별에 따라 약 14배의 비용 차이를 보였다.

전국 시도별 난임 시술 현황을 살펴보면 1인당 평균 사용횟수는 7.02회로 나타났으며, 1인당 난임 시술 총 사용횟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7.57회, 부산 6.79회, 인천 6.76회 순이었다.

1인당 난임 시술 총 사용횟수가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 2.10회, 전남 3.16회, 강원 4.43회 순이었으며, 난임 시술횟수 최다 지역 서울과 최소 지역 세종의 차이는 3배 이상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시술 환자는 30대(30-39세)가 전체 환자 수 8만6,158명 중 6만 6,713명, 77.4%의 비율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1인당 사용횟 수 최다 연령대는 40대(40-49세)로 평균 1인당 사용횟 수인 7회보다 높은 8.8회를 기록했으며, 30대는 뒤를 이어 6.5회를 기록했다.

한편 전체 난임시술 환자 중 분만 현황을 살펴 본 결과, 30대가 21.1%로 전 연령 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40대의 경우 1인당 난임 시술 사용횟수는 가장 많았지만 분만까지 이어진 비율은 9.7%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국 난임시술 기관 전체 265개를 살펴본 결과 난임시술 환자 8만6,158명 중 5만7,943명이 상위 20개 기관에 집중 돼 있었다. 이는 비율로 따지면 전체 난임 시술 환자 8만6,158명 중 67.2%가 상위 20개 기관에 몰려 있는 셈이다.

난임시술 환자 수 상위 20개 기관의 소재지별 현황은 서울이 8곳, 경기가 6곳, 부산이 2곳, 대구·광주·대전·울산 1곳씩이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재난에 가까운 저출산 시대를 맞아 난임 가족들이 건강보험 혜택을 적용한 난임 시술을 보편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접근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