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권익위, 제약사 리베이트 신고자에 보상금 2억4천 지급

기사승인 2019.09.11  11:48:20

공유
default_news_ad2

- 부당청구 병원‧처방전 임의 변경 및 조제 약사 신고자에 각각 2696만원‧1000만원 포상

의약품 처방을 대가로 상품권, 현금 등 리베이트를 주고받은 제약사와 의료인을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억대의 보상금이 지급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1일 부패‧공익 침해행위를 신고한 31명에게 총 4억5,49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해당 신고들로 공공기관에서 회복한 수입금액은 21억8,000여만원에 달한다.

권익위는 먼저 의약품 처방을 대가로 병·의원 등에 상품권, 현금 등 음성적 사례비를 제공한 제약회사와 이를 받은 의료인들을 신고한 사람에게 공익신고 보상금 2억4,339만원을 지급했다.

또 의사의 처방전을 임의로 변경해 의약품을 조제한 약사를 신고한 사람에게는 포상금 1,000만원을 수여했다.

부패신고 보상 사례로는 입원 환자수를 부풀려 건강보험급여를 허위로 청구한 병원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2,696만원을, 요양보호사를 허위 등록하는 수법으로 장기요양급여비용을 부정 수급한 노인요양원을 신고한 사람에게 1,503만원을 지급했다.

아울러 근무하지도 않은 보육교사를 정식 담임교사로 허위 등록하는 수법으로 보조금을 부정 수급한 어린이집 원장들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3,741만원이 지급됐으며, 이 신고로 1억4,033만원이 환수됐다.

이외에도 정부과제를 수행하며 연구비를 가로챈 산학협력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7,185만원을, 건전지 등의 생산량과 중량을 축소해 재활용부과금을 적게 납부한 전지류 생산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386만원을 지급했다.

권익위 민성심 심사보호국장은 “각종 보조금 부정수급 등 부패행위와 재활용의무 위반 행위 등 환경을 파괴하는 공익침해행위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그 수법이 지능화하고 있다”면서 “공공기관의 수입 회복을 가져온 부패‧공익신고자에게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보상금 등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