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주사기·수액에 ‘머리카락·벌레’ 등 이물질 혼입 증가

기사승인 2019.10.07  11:38:55

공유
default_news_ad2

- 자한당 김승희 의원 "2018 이물질 혼입 주사기‧수액세트 발생 보고 역대 최다" 지적

주사기나 수액에서 머리카락과 벌레가 나오는 등 이물질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14~2018 주사기·수액 유형별 이물혼입 현황’ 자료를 분석해 7일 공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8년 주사기 이물혼입 건수는 133건, 수액세트 이물혼입은 82건으로 지난 5년중 가장 많이 발생했다.

2014년 34건에 불과했던 주사기 이물혼입 보고 건수는 2018년 133건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수액세트도 2014년 23건에서 2018년 82건으로 3.5배 넘게 늘어났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주사기는 ‘파편'이 81건으로 가장 많았고, 머리카락 42건, 벌레 6건 순이었다. 수액세트의 경우 파편 49건, 머리카락 25건, 벌레 8건 순이었다.

이처럼 주사기 및 수액세트의 이물혼입 건수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식약처의 주사기 및 수액세트 업체 관리는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 2018년에 실시된 주사기 및 수액세트 관련 특별점검 실시현황을 살펴보면 위반 업소의 대부분이‘시정조치 명령' 등의 솜방망이 처분만 받았다.

특히 2017년 전체 주사기, 수액세트 제조·수입업체 77개소와 해외 제조소 1개소 중 품질관리 기준 및 작업환경관리 등으로 적발된 업소는 모두 8곳이었지만 이들은 식약처로부터 시정조치 명령을 받는데 불과했다.

2018년 ‘전년도 생산・수입실적이 있는 주사기․수액세트 외국 위탁 제조소(외국 제조원) 8개소' 특별점검 결과 6개소가 작업환경이 미흡한 것으로 판정되었지만 결과는 역시 시정초치 명령이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식약처의 허술한 제조소 관리로 해마다 불량 수액세트 발생건수가 증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승희 의원은 “주사기나 수액세트의 안전관리는 유해물질에 취약한 유아, 임산부, 노인의 건강에 직결되는 심각한 문제”라며 “매년 증가하는 이물질 혼입 사고를 바로잡기 위한 처벌 강화와 낮은 건강보험 수가 개선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