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오남용 심각…대책 마련 시급해”

기사승인 2019.10.07  12:32:51

공유
default_news_ad2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12개월 초과 처방 8만명·2종 이상 병용처방 13만명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오남용이 심각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사용현황’ 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지적했다.

남 의원에 따르면 마약류통합시스템에 등록된 지난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12개월 간 빅데이터 분석결과, 1건당 처방기간이 4주 이내는 70.6%로 가장 많았고, 1~3개월은 27.6%로 평균 29일 처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건당 처방기간이 3개월 이상인 경우도 1.8%인 것으로 나타나 장기 복용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남 의원의 지적이다.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투여기간은 일반적으로 4주 이내로 최대 3개월을 넘기지 않아야 하며, 장기복용 할 경우 폐동맥 고혈압과 심각한 심장질환 등 부작용 발생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처방하는 의사뿐만 아니라 복용하는 환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환자 1인당 총 처방량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은 2주 이하(31만명), 3개월 이하(48만명)로 처방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6개월 이하는 18.6%(24만명), 9개월 이하 8.4%(11만명), 12개월 이하 5%(6만명) 순이었으며 12개월을 초과하는 처방도 6.4%(8만명)로 조사됐다.

남인순 의원은 “12개월 간 자료임에도 불구하고 12개월을 초과하는 처방을 받은 환자수가 무려 8만명”이라며 “환자가 여러 의료기관들을 다니면서 중복으로 처방받는 것으로 보여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향정신성 식욕억제제 병용처방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욕억제제는 2종 이상을 기간이 중첩되도록 복용이 금지됐으나 2종 이상 병용 처방받은 환자는 전체의 10%를 차지하는 1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식욕억제제 2종 이상을 병용 처방받은 환자 중 3개월 이상 초과해 처방받은 환자도 50.7%인 6만6,000명으로 절반이 넘었다.

성인을 대상으로 허가된 향정신성 식욕억제제가 복용 금지 대상인 10대 이하에서도 0.7%가 처방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 의원은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으로 마약류 사용내역과 환자별 투약 내역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가 확립됐으나 모니터링만으로는 오남용을 방지하기 어려워 보인다”며 “환자별 사례관리, 처방 중지 등 마약류 오남용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최근 5년간 식욕억제제 공급내역’에 따르면 식욕억제제 공급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지난 2018년 식욕억제제의 공급금액이 약 2,01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향정신성 식욕억제제는 2014년 932억4,084만원원에서 2018년 1,225억9,899만원으로 31.5% 증가했고, 비향정신성 식욕억제제는 349억191만원에서 791억6,425만원으로 무려 126.8%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