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윤일규 의원 “NMC, 세종시 이전 검토해야”

기사승인 2019.10.08  10:48:27

공유
default_news_ad2

- 8일 복지위 국감서 지적…원지동 부지, 소음문제 해결 안되면 불가

국립중앙의료원 원지동 이전이 애를 먹고 있는 가운데 국립의료원을 원지동이 아닌 세종시로 이전해야 한다는 지적이 또다시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8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립의료원 이전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앞서 지난주 열린 보건복지부 국감에서 같은 당 오제세 의원 역시 국립의료원의 세종시 이전을 언급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의료원 대리수술 의혹을 제기하는 등 의료원 현대화 사업에 누구보다 강하게 목소리를 내왔다.

국립의료원은 지난 2003년 원지동 이전 건립 발표 후 2006년 행정중심복합도시 이전으로 부지 재검토, 2008년 서울시 국립의료원 원지동 이전 재추진, 2014년 KDI 적정성 검토와 예산 확보 및 복지부-서울시 업무협약 체결, 2015년 문화재 매장 확인 문화재조사 등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후 2015년부터 지금까지 중앙감염병병원 설치에 따른 추가 부지 확보, 복지부, 의료원, 서울시 공동 실무협의, 감염병병원 건립 반대 주민공청회 등 굴곡이 끊이지 않았다. 급기야 지난 달 정기현 의료원장은 원지동 이전 백지화를 선언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계획지구 운영 시 경부고속도로 판교JCT~양재IC 통과차량에 의한 소음 모델링 결과, 의료원 부지는 주·야간 시 전층, 중앙감염병전문병원부지는 야간 시 전층에서 소음환경기준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원지동 부지는 병원으로 사용하기에는 지나치게 시끄러우며 이 때문에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 것.

또한 주변에 병원이 다수 분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용적률 상향 어려움, 향후 확장을 고려한 인접 부지가 그린벨트로 지정되어 있는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다.

윤 의원은 “복지부는 이미 서울시에 부지매입비로 445억을 집행했다. 현실적으로 원지동 이전이 어려워진 만큼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부지매입비를 되돌려 받아야 한다”며 “국가보건의료 전달체계의 중추기관인 국립의료원의 위상이 제대로 정립할 수 있도록 행정수도인 세종시로 이전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