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국감서 논란된 'NMC 이전' 문제…'이전 불가' 입장 바뀌나

기사승인 2019.10.08  12:36:53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현 원장 “백지화 발표 아니다…복지부 입장 따라 신속히 추진” 언급

국립중앙의료원의 서울시 서초구 원지동 이전 문제가 국정감사 도마 위에 오르면서 여야 의원들이 오는 21일 종합감사 전까지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원지동 이전 불가 방침을 밝혔던 국립의료원 정기현 원장도 한발 물러나는 모습을 보였다.

8일 복지위 국감에서 업무보고 중인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

정기현 원장은 8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국립의료원 원지동 이전을 언급하며 ‘복지부 입장 따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업무보고를 통해 “(국립의료원 이전은) 복지부 입장에 따라 신속히 추진하고 일정에 맞춰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이어진 국감에서 의원들이 복지부와 협의 없이 원지동 이전 백지화를 발표했다고 지적하자 “해당 보도자료는 백지화를 발표한 게 아니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백지화를 발표할 주체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정 원장은 “다만 원지동 이전 추진과 관련한 TF를 그냥 두는 것은 내부 행정력 낭비이기 때문에 이를 해체한다는 내용이었다”면서도 “이전과 관련한 절박한 심정을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여야 의원들은 국립의료원 원지동 이전 문제에 대한 빠른 해결을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이 문제는 서울시와 복지부에 있을 때는 물론 지금도 관심을 갖고 있는 사안”이라며 “복지부는 서울시와 협의해서 하겠다고 하는데 그 정도로는 안된다. 서울시 입장도 있다. 오는 21일 종합감사 전까지 최종 입장을 가져오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도 “국립의료원은 추진 불가 보도자료를 내고 복지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 등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사전에 논의가 안된 모습”이라며 “더 이상 끌지 말고 종합감사 전까지 해결책을 가져오라”고 했다.

한편 정 원장은 지난 9월 초 국립의료원의 원지동 신축 이전이 의미가 없다며 사업중단은 선언했고 전담조직인 신축이전팀도 해체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정 원장의 이같은 발표 후 복지부는 즉각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이전을 포함한 국립의료원 현대화사업은 원지동 이전 외 다른 방법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한 국립의료원 내 외상센터 설립 등은 원지동 이전을 전제로 한 정책임을 강조하며 국립의료원 원지동 이전이 단순한 이전이 아님을 언급하기도 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