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암 생존자 사회복귀 장려 위한 제도 마련 필요”

기사승인 2019.10.08  11:57:19

공유
default_news_ad2

- 윤일규 의원 “‘암 생존자 통합지지 시범사업’ 참여 저조…홍보‧다양한 서비스로 더 많은 참여 도모해야”

암 생존자의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윤일규 의원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국립암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누적 암 생존자 수에 비해 ‘암 생존자 통합지지 시범사업’ 참여 인원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의료기술의 발전 등으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암 생존자는 174만명에 이르고 암 환자의 상대 생존율도 약 70% 이상으로 나타났다.

이에 암센터에서도 지난 2017년부터 암 생존자 통합지지 시범사업을 통해 11개 지역암센터에서 암 생존자들에게 심리적, 육체적 건강관리 서비스, 지역별 복지센터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누적인원은 현재까지 약 3,000명 정도로 누적된 암 생존자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또 지원되는 서비스도 지역별로 상이하고 암 생존자들의 건강관리에만 국한돼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윤일규 의원은 “지난 6월 ‘암 생존자의 사회 복귀 장려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는데, 당시 대한암협회 설문조사에 따르면 암 생존자의 69.5%가 ‘일터 내 암 생존자에 대한 차별이 있다’고 응답했다”면서 “지역별 평준화된 지침을 개발하고 실효성 있는 시범사업 진행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와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더 많은 암 생존자들의 참여를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