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특수의료장비 진단 용어 쉬운 말 변경 추진에 醫 ‘반발’

기사승인 2019.11.07  06:00:56

공유
default_news_ad2

- 의협 “정확한 건강 상태 기재 위해 의학적 용어 사용 반드시 필요…‘쉬운 용어’ 기준 모호”

MRI나 CT 등 특수의료장비 촬영 후 진단결과를 표시할 때 어려운 의학용어가 아닌 쉬운 일상 용어를 사용하게 하는 방안이 추진되자 의료계가 반대 입장을 표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은 ‘특수의료장비를 통한 진단결과를 포함한 진단서는 환자가 읽고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작성해야 한다’는 게 주 골자다.

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6일 정례 브리핑자료를 통해 “곽 의원실에 해당 개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전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진단서는 의사가 건강 상태를 증명할 목적으로 진찰결과나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 의학적 판단을 기재해 작성한 문서”라며 “특히 진단서는 의사 개인이 발행하는 사문서지만, 사회적으로나 법적으로는 공문서와 비슷한 가치를 가지며, 이에 의사는 진단서를 작성·교부함에 있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그에 수반한 책임과 가치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개정안은 환자의 권익을 위해 ‘환자가 읽고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작성해야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진단서 교부는 환자가 본인의 증상을 인지하기 위해 발급하는 목적을 넘어선 의사가 환자에 대해 건강 상태를 증명하는 문서로 법적·사회적 증명 서류임을 고려해야 하며 환자의 구체적이고 정확한 건강 상태의 기재를 위해서는 의학적 용어 사용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전신마취시 사용하는 ‘신경근차단제’를 예로 들었다.

의협은 “‘신경근차단제’를 편의상 “근이완제”라 칭하는 예가 있는데, 이를 근육 이완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중추성 근이완제로 혼돈 투약해 환자에게 심각한 위해가 발생한 사례가 있었다”면서 “이처럼 의료 현실에서 편의성 증대가 환자의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발생시킬 수 있음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개정안에서 제시한 ‘환자가 읽고 이해하기 쉬운 용어’는 각 환자별로 진단서의 이해도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그 기준이 매우 모호하며 의료법에서도 의사는 환자에게 수술 등에 대해 충분하게 설명을 하도록 규정돼 있다”면서 “이에 해당 개정안은 불필요하다 판단되므로 반대 입장을 표한다”고 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에세이작가 2019-11-07 11:35:21

    미안한데 우리 말은 아름답지만 과학에 적합한 말이 아닙니다. 자연을 파악할 수 있는 단어가 너무 적어요. 과거에는 한자를 적극 차용하여 서양과학을 번역하는데 온 힘을 기울인 일본의 업적에 편승했지만, 이젠 우리것으로만 하고 싶다면서요?? 환자도 의료인도 모두 적합한 용어가 없으면 어떻게 지정하나요? 영어공용화를 하든가, 아니면 과학에 우리말 넣으려는 헛짓좀 하지 말길 바랍니다. 허접한 민족주의가 나라 교육을 망칩니다.삭제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