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공공의대 설립 본격화에 논의 중단 요구 나선 醫

기사승인 2019.11.07  11:51:15

공유
default_news_ad2

- 의학교육협의회 “공공의대 설립, 졸속법안 전형…의료계와 공공의료 발전 위한 정책 마련해야”

국회가 본격적인 공공의대 설립 움직임을 보이자 의료계가 강하게 반발하며 즉각적인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국회는 오는 19일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 제정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에 한국의학교육협의회는 지난 6일 성명을 통해 “이번 공청회는 공공의대 설치를 법제화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수순이 될 것”이라며 “보건복지위원회는 공공의대법 제정을 위한 논의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학교육협의회는 “우리는 그간 국민 건강의 보호를 위해 의료취약지 내 국민의 의료 접근성 향상과 공공보건의료 인력 역량 강화에 공감하고 협조를 해왔다”면서 “하지만 공공의대 설립을 통한 의사 공급은 막대한 혈세를 낭비하면서도 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거나 효과 발생에 장기간이 소요되는 부적절한 방안이기 때문에 강력히 반대하는 입장임을 일관되게 피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의학교육협의회는 이어 “공공보건의료 분야의 인력 부족 문제는 공공보건의료기관 내 의사 수 부족이 문제가 아니라 정부의 의사인력 수급 정책에 대한 구조적인 문제에서 기인하는 것”이라며 “공공보건의료기관의 열악한 근무환경이 주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의료취약지에 소재한 공공보건의료기관 근무환경 개선이 최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함에도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없는 공공의대 설립 추진은 의료인력 양성이라는 국가적 사업을 거시적 관점에서 접근하지 못하는 졸속법안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또 “공공의대는 졸업생의 장기복무에 대한 위헌 논란, 소수의 공공의료인력 배출을 통한 인력 확보의 한계성, 단일화된 공공의료인력 양성으로 나타나는 부정적 효과, 재정적 인센티브 지급에 따른 지속적 비용지출, 의학교육을 실습할 수련병원의 미비와 부족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면서 “이를 추진함에 있어 보다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사업이 되기 위해선 사업 초기부터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고 의료계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학교육협의회는 “이러한 이유로 공공의대 설립 추진을 중단하고 의료계와 함께 공공의료인력 양성 사업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수차례에 걸쳐 제안했음에도 불구하고, 국회가 제정법률안 공청회를 통해 관련 법안을 논의하는 것에 대해 심히 우려와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면서 “정부와 국회는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일련의 절차 진행을 즉각 중단하고 의료계와 함께 진정으로 우리나라 공공의료 발전을 위한 정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의학교육협의회는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의학교육학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기초의학협의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의학교육연수원,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등이 참여하고 있는 단체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7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많이 본 기사

ad43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쇼피알/라디오

1 2 3
item35
ad4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39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